(사진=OCN)
(사진=OCN)

‘키마이라’ 측이 19일 마지막화 방송을 앞두고 아슬아슬한 분위기의 박해수와 차주영의 사진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박해수는 놀란 표정으로 차주영(김효경 역)을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박해수는 난간에 기댄 채 괴로운 듯 울부짖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이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차주영은 금방이라도 눈물을 흘릴 듯한 표정으로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특히 차주영은 35년 전 ‘키마이라’ 사건의 용의자였던 이상우의 딸이자 이희준의 동생으로 억울하게 죽은 아버지의 복수를 하기 위해 이 모든 일을 계획했다는 충격적인 사실과 함께 남기애(차은수 역)에 이어 그녀 또한 ‘키마이라’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토록 찾아 헤맨 또다른 ‘키마이라’를 마주하게 된 박해수가 차주영을 검거하고 35년 간 이어진 복수를 막을 수 있을지 마지막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처럼 박해수와 차주영이 마침내 형사와 진범으로 대치를 하게 된 가운데 모든 사실을 알게 된 박해수가 차주영을 체포할 수 있을지, 차주영은 아버지의 복수를 끝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매회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와 탄탄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키마이라’는 19일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