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화이트 의상
"지효 옷 잘 입었다"
송지효 "머리는 금방 자라"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송지효의 패션 논란을 의식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연말특집 레이스가 그려졌다.

이날 송지효는 연말특집답게 화려한 화이트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이어 등장한 유재석은 "옷 잘 입었다 지효! 잘 입었는데 왜 그래!"라며 최근 화제가 됐던 송지효의 패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유재석은 양세찬에게 "야 네가 못 입었다"라며 "지효 옷 잘 입었다. 완전 스타일리스트(?)하다"고 여러 말들을 쏟아냈다.

또 송지효는 자신의 의상을 뽐내며 "항상 스타일링 하던 분이 했는데 오늘 콘셉트에 맞게 준비했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옷 입을 때 사실 본인의 성향이 많이 반영된다"라며 스타일리스트 논란에 대해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김종국은 "우리 스타일리스트 애들은 일을 안 해서 그런가? 내가 입고 싶은 거 입어서 그렇다"라고 두둔했다.

송지효는 "머리는 금방 자라지 않냐"라고 말했고, 하하는 "종국이 형네로 미용실도 옮긴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