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은 각오 다져
중간평가 탈락 연습생
아이키, 눈물 펑펑
'방과후 설렘' / 사진 = 포켓돌 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 사진 = 포켓돌 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1학년 담임 선생님을 맡은 아이키가 굳은 각오를 다졌다.

19일 오후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영되는 '방과후 설렘’에서는 1학년 16명의 연습생 중 6명이 탈락하는 중간 평가 탈락자 발표 장면을 공개, 이목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1학년 중간 평가에서 탈락한 6명의 연습생들이 공개됐다. 두 명의 연습생이 한 조를 지어 평가를 마쳤고, 아이키와 보컬 트레이너 리사는 탈락자 회의에 돌입했다. 보컬과 매력을 두고 고민에 빠진 이들의 회의는 미궁으로 빠졌다.

회의를 마친 아이키와 1학년 연습생들은 탈락자 발표를 위해 짐을 싸서 모였고, 첫 번째 탈락자 김정윤을 시작으로 김민솔, 이시율, 김민주, 고은채, 박한음 총 6명의 연습생이 학년 대항전에 함께 하지 못하고 연습생들과 이별을 맞이 하게 됐다.

아쉬운 작별로 1학년 연습생들은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격려했고 아이키도 결국 참았던 눈물을 쏟으며 "1학년을 폭탄을 싣고 가는 차처럼 만들 거예요"라고 각오를 다지며 2학년과 학년 대항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방과후 설렘' 4회 방송은 19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