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 투병 근황 공개
"보험 안 되는 상태"
김형인 "영상 수익금 보태겠다"
'웃찾사' 출신 개그맨 강현/ 사진=유튜브 채널 '내플렉스' 캡처
'웃찾사' 출신 개그맨 강현/ 사진=유튜브 채널 '내플렉스' 캡처


SBS 코미디프로그램 '웃찾사' 출신 개그맨 강현이 간암으로 투병 중인 근황을 알렸다.

지난 17일 개그맨 김형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내플렉스'에는 '간암 4기? 웃기지 마! 넌 이길 수 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형인은 과거 함께 SBS '웃찾사'에서 활약했던 절친한 동생 강현을 응원하기 위해 그의 집을 방문했다.

집으로 들어선 김형인은 강현에게 "형이 왔는데 왜 안 일어나냐. 일어나서 인사하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이에 강현은 "못 일어난다"며 현재 하반신을 못 쓰고 있음을 털어놨다.

강현은 "간암 4기"라며 "항암치료를 계속하니까 살이 다 떨어져 나갔다. 아직까지 회복이 안 된 상태다. 피부 트러블도 되게 많이 난다"고 밝혔다.

이어 "항암 주사가 제일 좋긴 한데 한 번 맞을 때마다 400만 원씩 한다. 지금 보험이 안 되는 상태라 내년 3월까지는 먹는 약으로 돌린다"며 " 피부 트러블이 많이 나서 면도를 못한다. 상처랑 설사, 식욕부진 등 부작용이 있다. 사람이 쳐져버리고 약을 먹다보면 배가 부른다. 약 값도 장난 아니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암세포가 척추 쪽에 전이가 되어 뼈가 좀 녹고 신경을 눌러서 지금 하반신 마비가 왔다. 방사선 치료는 끝났고 현재 수술은 안 되는 상황이다"며 "피 지혈하는 수치가 떨어지니까 테이블 데스 할 수 있어서 가망이 없다더라"라고 말했다.
'웃찾사' 출신 개그맨 김형인/ 사진=유튜브 채널 '내플렉스' 캡처
'웃찾사' 출신 개그맨 김형인/ 사진=유튜브 채널 '내플렉스' 캡처
강현은 그래도 경과는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형인은 "윤택이 강현 만나러 간다니까 100만 원을 보내줬다"며 "암 환자에게 가장 필요한 건 희망, 이겨낼 수 있다는 용기다. 강현이 이런 상황인 거 많은 분들이 모르기 때문에 응원 메시지를 보내주시면 강현이한테 많은 힘이 되지 않을까 해서 찾아왔다"고 밝혔다.

강현은 "제가 입원할 때부터 형인이 형이 진짜 많은 도움을 줬다. 개그맨들 모금도 형이 주체로 해서 병원비도 많이 도와주고 필요한 것들, 먹고 싶은 것 사줬다. 병원에 있을 때도 힘들 때 바로바로 와줬다. 큰 힘이 됐다"고 털어놨다.

김형인은 "이 영상에 대한 모든 수익금은 강현이 수술비와 입원비에 보태 쓰도록 하겠다. 오해하지 말아주시고 댓글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982년생인 강현은 현재 만 39세다. 그는 2005년 SBS 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웃찾사'에서 활약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