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운X이혜영, 상견례 공감
"장인어른 무섭다고 들었는데"
"첫 만남 때 눈물 흘리셨다"
'돌싱글즈2' 10회/ 사진=MBN 제공
'돌싱글즈2' 10회/ 사진=MBN 제공


MBN ‘돌싱글즈2’의 MC 정겨운이 장인어른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자 이혜영도 폭풍 공감한다.

19일 방송되는 ‘돌싱글즈2’ 10회에서는 윤남기, 이다은 ‘남다른 커플’이 동거 넷째 날 이다은의 부모님과 대면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윤남기, 이다은 커플은 이다은의 부모님이 리은 양을 픽업하기 위해 함께 ‘동거 하우스’에 온다는 통보를 받고 ‘멘붕’에 빠졌다.

졸지에 이다은의 부모님과 인사를 나누게 된 윤남기는 어쩔 줄 몰라 하며 땀을 뻘뻘 흘리고, 절로 무릎을 꿇어 웃음을 유발한다. 더욱이 윤남기는 이다은의 아버지와 단둘이 남게 되자 갈 곳 잃은 눈동자를 드러내며 유난히 얼어붙은 모습을 보인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정겨운은 “저 역시 장인어른이 굉장히 무섭다는 얘기를 듣고 가서 매우 긴장했었는데, 첫 만남에서 (장인어른이) 눈물을 보이셨다”며 생생한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이혜영 역시 “우리 아버지가 이북 분이신데, 지금의 남편을 처음 보자마자 소주 한 병을 컵에 따라서 ‘원 샷’했다”고 떠올리며 아버지가 ‘원 샷’ 직후 사위에게 던진 ‘심쿵 멘트’도 공개해 폭풍 공감을 일으킨다. 정겨운과 이혜영의 강렬한 추억을 소환한 ‘남다른 커플’의 깜짝 상견례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윤남기가 ‘동거 하우스’에서의 생활 중 이다은의 남동생과 딸 리은 양에 이어 부모님까지 모두 만나게 되며 가족 전원과 대면하는 초유의 상황을 맞는다”며 “과연 남다른 커플이 상견례 고비를 잘 넘길지, 최종 선택 전 둘만의 시간을 어떻게 보낼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돌싱글즈2’ 10회는 19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