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발라드 장인' 성시경이 '도토리 페스티벌' 마지막 주자로 섭외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토요태(유재석, 하하, 미주) 데뷔곡 'Still I Love You' 공개 현장과 '도토리 페스티벌(이하 도토페)' 섭외를 위해 유재석, 신봉선, 하하가 성시경을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토요태 데뷔곡 'Still I Love You' 청음회가 펼쳐졌다. 추억여행을 유발하는 중독적인 멜로디에 아련한 감성을 완벽하게 살린 유재석의 보이스와 감각적인 하하의 랩, 미주의 아련한 가성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데뷔곡의 여운이 찐 감탄을 유발했다.

신봉선은 "요즘 노래인데 도토리 감성을 담고 있다"고 칭찬했다.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노래가 늘었다"며 놀라워했다. 유재석은 수많은 스승들을 만나 노래를 부르다 보니 실력이 쌓였다고 폭풍성장의 비결을 짚으며 "내가 (소속사)안테나에 가수로 들어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방송 전 공개된 공식 발매된 토요태 데뷔곡 'Still I Love You'는 온라인 음원 사이트 벅스 음원 차트 1위에 오르며 2021년 겨울을 접수할 신호탄을 올렸다.

유재석, 신봉선, 하하는 '도토페' 섭외를 위해 성시경과 만났다. 신미나(신봉선)의 이상형이었다는 말에 놀라던 성시경. 그는 신미나가 신봉선으로 드러나자 "고맙다"며 ‘영혼제로’ 반응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성시경을 향한 찐 팬심을 드러낸 신봉선은 모자를 살짝 매만져주는 성시경의 스위트한 매너에 볼 빨간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성시경은 찐팬 신봉선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심장을 감성 폭격하는 명곡 퍼레이드를 선사, 안방을 1열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 도토리를 싹쓸이했던 '거리에서'를 부르자 유재석은 "가슴을 후벼 판다"고 감성에 젖어 들었다. 이어 '내게 오는 길' 노래가 퍼지자 "눈물이 한 바가지 나오려고 한다"고 했다.

또한 성시경은 '너에게' '좋을 텐데' '넌 감동이었어' '희재' '두 사람' '너의 모든 순간' '태양계' 등 휘몰아치는 귀호강 발라드와 OST 명곡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유재석, 하하, 신봉선은 "감성 미쳤다"고 외치는 한편 "필요한 거 없니?" "계속 거기 있어달라. 해달라는 거 다 해주겠다"며 완벽하게 성시경의 포로가 된 모습을 보였다.

댄스곡 '미소천사' 노래에선 한마음으로 댄스에 심취하며 아이처럼 행복해했다. 성시경이 캐럴 송을 부를 때는 디너쇼 같은 분위기에 흠뻑 취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성시경의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라이브 무대에 신봉선은 "너무 행복하다"고 성덕의 기쁨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마음을 움직이는 목소리" "목소리가 장르"며 찐 감동을 숨기지 않았다. 자신의 노래를 요즘 어린 친구들도 좋아해줄지 대중의 취향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한다는 성시경은 "오늘 이렇게 좋은 말을 들으니 오래오래 내 노래를 좋아해주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노래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고백,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성시경의 휘몰아친 명불허전 명곡 열전은 유재석의 코로나 확진과 코로나19 방역상황으로 연기된 '도토페' 아쉬움을 달래주며 안방에 추억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