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사원증 받았다
"이경규도 못 받은 상"
"사장님과 독대하겠다"
'SBS 연예대상' 지석진, 명예사원상 수상…"30년 하다보니 직장 생겼다"


방송인 지석진이 '2021 SBS 연예대상'에서 명예사원증을 거머쥐었다.

18일 오후 생중계된 '2021 SBS 연예대상'은 가수 이승기, 방송인 장도연, 모델 한혜진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사원증을 받은 지석진은 "시상식을 많이 다녀봤는데 명예사원상은 최초다. 퇴직금은 나오는지, 4대보험은 되는지 궁금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년이면 내가 30주년이다. 30년을 하다보니 안정적인 직장도 생기고 좋은 것 같다. 이경규 형님도 못 받은 사원증을 받아서 좋다"며 "'마상'을 받은 탁재훈을 위안 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석진은 "'런닝맨' 멤버들이 이제 사장님한테 할 말이 있으면 내가 다이렉트로 하겠다"며 "우리 애가 멀리서 공부를 하는데 3일 만에 문자 답장이 왔다. '아빠 오늘 연예대상 본방사수할게요'라고 와서 가슴이 뭉클해졌다. 이렇게 멋진 상을 받아서 가족이 생각난다. 멤버들과 가족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