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SBS 연예대상' 최우수상 박선영/ 사진=SBS 캡처
'2021 SBS 연예대상' 최우수상 박선영/ 사진=SBS 캡처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박선영이 최우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18일 오후 생중계된 '2021 SBS 연예대상'은 가수 이승기, 방송인 장도연, 모델 한혜진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박선영은 "대상 후보만 돼도 가문의 영광이라고 생각했는데 상은 받으면 받을수록 좋은 것 같다"며 "'불타는 청춘'에서 재미삼아 한 축구가 '골때녀'가 돼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작가들이 섭외할 때 너무 힘들다. 각 분야에서 한 획을 그은 분들이 축구를 하고 있다. 나는 원래 운동을 좋아해서 축구가 좋았는데 이 분들이 축구를 한다는 게 걱정됐다. 하지만 나보다 더 사랑하고 열정이 많아서 놀라웠다"며 "나한테는 행운 같은 프로그램이다. 축구에만 전념하게끔 지원해준 소속사 식구들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