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화보 촬영
설경구, 어색한 예능
"스태프 이름 외운다"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김성오가 설경구의 자상한 성격을 언급했다.

18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영화 '킹메이커' 화보 촬영을 하는 김성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촬영장에 있는 설경구는 "전지적 배우 시점!"이라며 김성오를 맞이했다. 김성오는 설경구에게 "왜 이렇게 멋있게 입으셨냐"라며 애교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성오는 "선균이 형은 나 밥 사주기로 했다. 형님은 어떻게 할 거냐"라고 말헀고, 설경구는 쑥스러워 하며 "같이 먹자"라고 말했다.

설경구는 카메라 앞을 부끄러워 했다. 전현무는 "설경구 씨는 관찰 예능에서 처음 보는 것 같다. 유머러스한 성격이라던데?"라고 물었고, 김성오는 "내추럴하고 자상한 성격이다"라며 "과거에도 같이 일을 했었는데 카메라로 모든 스태프를 촬영해서 이름을 외우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