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 풀려고 나왔다"
김성오, 카리스마 악역
부모님 위한 황토집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김성오의 매니저가 김성오에 대한 오해를 풀겠다고 전했다.

18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배우 김성오가 출연했다.

김성오의 매니저는 "악역을 많이 했었는데 사실은 좋은 사람이다. 오해를 풀기 위해서 나왔다"라고 말했다.

김성오는 매니저와 낚시를 하러 강원도로 향했고, 매니저는 어두워지는 산 속에서 불안함을 보였다. 김성오는 영화 속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차에서 내렸다.

김성오는 낚시를 하러 가기 전, 부모님 집을 짓고 있는 곳에 갔다. 매니저는 "어머님이 편찮으셨어서 건강을 생각해서 황토집을 짓고 있다. 공사 진행 상황을 체크하러 갔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