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모습 처음이야
하석진의 아이디어
개성 넘치는 열연
'백수세끼' / 사진 = 플레이리스트, 스튜디오N 제공
'백수세끼' / 사진 = 플레이리스트, 스튜디오N 제공


'백수세끼' 하석진의 놀라운 변신이 시청자를 매료시키고 있다.

플레이리스트와 스튜디오N이 공동 제작하는 드라마 '백수세끼'(극본 전선영 연출 김준모)는 이별 후에도 밥은 넘어가는 백수 재호(하석진 분)의 세 끼 이야기다. 지난 10일 첫 공개부터 티빙 인기 프로그램 순위 상위권에 거뜬히 안착하며 순항을 알린 바. 여기에 7년 차 백수가 된 하석진의 완벽 변신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고 있다.

공대출신 '뇌섹남' 하석진의 변신은 놀라웠다. 부스스한 머리, 늘어진 트레이닝복, 그리고 멍한 표정으로 캐릭터를 표현했다. 그는 해가 중천일 때 일어나 시리얼로 배를 채우고, 여러 아르바이트로는 통장 잔고를 채웠다. 여기에 걷기만 해도 돈이 쌓이는 앱과 편의점 1+1 행사 상품, 각종 제휴카드 할인을 알뜰하게 활용하는 모습으로 백수 재호를 실감나게 표현했다.

개성 넘치는 하석진의 연기가 더해지니, 원작 웹툰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매력적인 인물이 탄생했다. 지난 8일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한 번도 본 적 없는 백수 재호를 보여드리려 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낸 이유였다. 특히 눈물 젖은 버터간장계란밥 씬과 '취뽀'를 향한 강한 열망에서 비롯된 회심의 랩핑 씬은 절정이었다. 하석진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자작랩은 장안의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4화의 마라탕 후폭풍 장면에서도 제대로 하석진의 코믹 연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헤어진 전 여자친구 수정(임현주 분)에게 취업했다고 거짓말을 한 상황인터라 면접에서의 실수만큼은 용납할 수 없었다. 하지만 전날 은호(고원희 분)의 도발에 호기롭게 마라탕 5단계에 도전하는 바람에, 면접 도중 후폭풍이 불어닥쳤고, 그 결과 이번에도 면접을 시원하게 말아먹었다. 모든 걸 체념한 듯 웃으며 또 한 번 마라탕을 '말아 먹는' 재호의 모습은 눈물 없이 볼 수 없었다.

한편, '백수세끼'는 매주 금요일 티빙에서 공개되며, 네이버 나우(NOW.)&네이버TV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