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욱, 정진영 양아들
"활, 다시 살라는 의미"
아들 끝내 못 지켰다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이진욱이 불가살과의 전쟁을 선언했다.

18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1회에는 단활(이진욱 분)의 끊을 수 없는 운명이 그려졌다.

단활은 '이 땅의 마지막 귀물,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 너를 찾아다니고 있다. 600년 전 그 날, 너를 만나지 않았더라면'이라는 내레이션을 통해 의미심장한 첫 등장을 했다.

600년 전, 저주받은 아이가 태어났고 사람들은 그 아이를 '불가살'이라고 불렀다. 사람들은 죽은 사람을 보며 "몸에 피가 다 빠졌잖아. 불가살 아니면 뭐겠어. 근데 그 이름도 없는 저주받은 놈 말이야"라며 아이 단활을 의심했다.

사람들이 하나 둘 피를 토하며 죽었고 마을 사람들은 혼란에 빠졌다. 무녀(박명신 분)는 "그것이 집안에도 들어갔다"라며 "이제 이 마을에 산 자는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을 사람들은 아이를 죽이려고 했고 민상운(권나라 분)이 그를 안아 피를 토하고 쓰러졌다. 단극(정진영 분)은 사람들이 해치려는 아이에게 다가가 "앞으로 너의 이름은 활이다. 다시 살라는 의미"라며 단활을 거두었다.

단극은 전쟁터에 나간 양아들 단활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단활은 "애초에 출세 같은 건 관심없다. 귀물들만 다 없앤다면 이 짓도 끝이다. 귀물은 원한을 가지면 반드시 복수한다고 들었다. 다음 생에는 아예 태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단극은 "정 그렇다면 다음 생에는 진짜 내 아이로 태어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단극은 "불가살이란 건 없다. 네 과거도 그만 잊어라"라고 말했다.

단솔(공승연 분)은 자신의 아이가 울음소리를 내지 않고 죽은 것이 단활의 저주 때문이라고 여기고 그에게 칼을 휘둘렀다. 단활은 "불가살의 저주, 그 말을 평생 들었다. 차라리 태어나지 않길 바랐다. 늘 죽고 싶었다"라며 "너도 나같이 괴물이지 않나.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게 보이잖아"라고 말했고, 단솔의 눈에는 민상운이 보였다.

단활의 눈 앞에는 민상운이 보였고 "네가 불가살이구나"라고 말했다. 민상운은 활에 맞았지만 죽지 않았고, 단활의 꿈 속에서 그를 또 다시 공격하며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어 단활은 아들로 이어지는 불운을 멈추고자 불가살을 꼭 찾겠다고 말했다. 사람들에게 불가살이 나타나 기습 공격을 했고 단솔과 아들이 처참히 목숨을 잃었다. 불가살 민상운은 단활에게 칼을 꽂았고, 단활은 불가살의 눈을 하게 돼 충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