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활, 불가살의 운명
"이 땅의 마지막 귀물"
600년 시간 거슬러 만날까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이진욱이 권나라를 오랫동안 그리워했다.

18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1회에는 단활(이진욱 분)과 민상운(권나라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단활은 누군가를 찌르고 다리 밑으로 추락하며 강렬한 첫 포문을 열었다.

이어 단활은 '이 땅의 마지막 귀물,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 너를 찾아다니고 있다. 600년 전 그 날, 너를 만나지 않았더라면'이라는 내레이션을 통해 의미심장한 첫 등장을 했다.

600년 전, 저주받은 아이가 태어났고 사람들은 그 아이를 '불가살'이라고 불렀다. 사람들은 죽은 사람을 보며 "몸에 피가 다 빠졌잖아. 불가살 아니면 뭐겠어. 근데 그 이름도 없는 저주받은 놈 말이야"라며 아이 단활을 의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