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예능인상' 신동엽 "탁재훈X이상민, 대상 받을까봐 긴장" ('SBS 연예대상')


방송인 신동엽과 탁재훈, 이상민이 '2021 SBS 연예대상'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했다.

18일 오후 생중계된 '2021 SBS 연예대상'은 가수 이승기, 방송인 장도연, 모델 한혜진의 사회로 마련됐다.

신동엽은 "제작진이 이 상을 위해 얼마나 고민했을 까 생각한다. 수많은 사람들 속에서 12명 중에 한 명으로 선정됐다.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오늘 눈도 많이 내리고 걱정했다. 혹시 미우새 팀에서 최우수상, 대상이 나오지 않을까 했는데 임원희가 대놓고 대상을 언급했다. 거기다가 이승기와 의상 콘셉트가 겹쳐서 양쪽 다 기분이 안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박군이 신인상을 받고 어머니를 언급해 서장훈도 울컥해서 눈물을 흘렸는데 끝까지 노래를 홍보하는 걸 듣고 '박군도 때가 많이 묻었구나' 생각하면서 지켜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동물농장', '미우새', '워맨스가 필요해'를 언급하며 "동물들이 알아서 잘하고, 새끼들이 정말 잘한다. '워맨스'도 여성분들이 잘해주셔서 항상 감사하다. 새끼들의 큰 활약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매년 상을 챙겨주셔서 부담스럽지만 열심히 하게 된다. 올해 안 좋은 시국에 많은 분들이 프로그램하느라 수고하신 것 같다. 여러분 덕분에 잘 시청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언젠가는 신동엽씨처럼 지붕이 있는 곳에서 앉아서 헛웃음 지으면서 진행해보는 게 꿈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신동엽은 "대상을 받을 수도 있단 생각 때문에 긴장하고 있다.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미우새'의 미운 짓을 보면서 웃어주시고 이해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돌싱들의 이야기가 불편할 수도 있는데 웃음으로 받아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더 열심히 하란 뜻으로 생각하겠다. 여러분께 실망시키지 않는 예능인으로 발전하겠다"고 밝혔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