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 검사 결과 공개
"병원에서 이름 봤다"
이수근, 강호동에게 이용당해?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강호동, 이수근의 심리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성격 검사를 받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형석 전문의는 기질 및 심리검사 내용을 공개했다. 전문의는 "강호동, 서장훈이 야망이 있더라"라고 말했고, 강호동에 대해 "자아도취적인 기질이 있다. 낯선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주도적이고 주목 대상이 되는 것을 즐긴다. 자기를 초월하고 싶어하는데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일에 참여하고 개인적인 희생을 감수하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민경훈은 "어느 병원에 갔는데 강호동 형 이름을 본 적이 있다. 좋은 일을 많이 하는구나 싶었다"라고 전했다.

또 전문의는 이수근에 대해 "사회적인 민감성이 굉장히 높은데 인내력이 너무 없어. 인정이 약해서 이용당하기가 쉬운 스타일이다"라고 말헀고, 김희철은 "호동이 형에게 많이 이용당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