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도토페' 주자
신봉선 이상형 '설렘'
"최근 고민 많았다"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가수 성시경이 '놀면 뭐하니?'를 감미로운 발라드로 물들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JMT' 콩트와 '도토리 페스티벌'이 그려졌다.

먼저 'JMT' 상황극이 그려졌다. 앞서 '마 이사' 차승원에 이어 '신미나 전무' 신봉선과 유본부장 유재석이 만났다. 유재석은 "전무님이 뜯어주셔서 그런지 더 맛있다"라고 말했고, 신봉선은 게걸스럽게 굴비를 먹었다. 신봉선은 "겨우 한 술 뜬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신봉선은 "딸 나은이가 신 전무처럼 컸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라고 물었고, 유재석은 "없다. 아니, 각자의 삶이 있으니까"라고 말해 신봉선을 당황케 했다. 또 유재석은 "영화인 줄 알았다. 피닉스 호아킨을 닮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도토리 페스티벌' 주자로 가수 성시경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방송에서 시경이를 만난 게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라며 "미나(신봉선)의 오랜 이상형이 시경이다"라고 말했다. 신봉선은 "여자 연예인들의 대시는 없었냐"라고 물었고, 성시경은 "그 때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봉선은 "그럼 어떻게 만났대?"라고 지적했다.

성시경은 "이번에 다쳐서 외로움이 좀 세게 왔던 것 같다. 그리고 가수에게는 콘서트를 해야 살아있다고 느낀다. 관객 분들의 얼굴도 보고 내 옆에는 그런 분들이 있지, 라는 게 있어야 하는데 2년 간 그런 경험을 못하니까 겁이 나더라. 그냥 방송인인가, 싶더라"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또 성시경은 자신의 히트곡에 대해 "'거리에서' 아니었을까 싶다. 내가 느끼기에는 그랬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당시에는 길보드가 있었는데 그 때 그렇게 느껴졌고, 윤종신 형이 너무 좋아해줬던 기억이 난다. 많은 가수들이 거절했다고 한다. 가이드 상태는 처참했고 거절할 만했다"라며 윤종신의 가이드 버전을 들려줬다.

성시경은 피아노 연주와 함께 '거리에서', '내게 오는 길', '너에게', '좋을텐데',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 '미소천사', '넌 감동이었어', '희재', '두 사람', '너의 모든 순간' 등 자신의 노래를 메들리로 들려줬다. 그는 "남자 팬들이 좋아해주는게 특히 좋더라. 서른이 넘어가면서 반응이 많이 온다. '형과 함께 내 청춘이 있었구나'라는 얘기를 들으면 신기하고 반갑다"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최근에 고민이 많다. 음악도, 소비 방법도, 대세도 달라졌다. 주변에서는 하던 걸 하라고 다독이지만 과연 내 노래가 어린 친구들도 좋아해줄까 고민을 한다. 좋은 얘기를 많이 들어서, 꼭 새로운 사람들이 아니어도 내 노래를 오래 좋아해주는 사람을 위해서 노래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마음을 털어놨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