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페스티벌' 출연
신봉선 이상형 등장
"다치고 외로움 세게 왔다"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성시경이 과거의 인기를 언급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도토리 페스티벌' 주자로 가수 성시경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방송에서 시경이를 만난 게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라며 "미나(신봉선)의 오랜 이상형이 시경이다"라고 말했다. 신봉선은 "예전에 방송에서 이상형 월드컵을 했는데 엑소와 성시경 중에서 성시경 씨를 꼽았다"라고 전했다.

성시경은 "고맙다"라고 딱딱하게 말했고, 이어 "왜?"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은 "여자 연예인들의 대시는 없었냐"라고 물었고, 성시경은 "그 때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봉선은 "그럼 어떻게 만났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은 "이번에 다쳐서 외로움이 좀 세게 왔던 것 같다. 그리고 가수에게는 콘서트를 해야 살아있다고 느낀다. 관객 분들의 얼굴도 보고 내 옆에는 그런 분들이 있지, 라는 게 있어야 하는데 2년 간 그런 경험을 못하니까 겁이 나더라. 그냥 방송인인가, 싶더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