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코로나19 양성 판정
"선제적 PCR 검사 받았다"
아티스트와 밀접 접촉 없었다
'쇼! 음악중심' / 사진 = MBC 제공
'쇼! 음악중심' / 사진 = MBC 제공


'쇼! 음악중심' 제작진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18일 MBC '쇼! 음악중심' 측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시청자분들께 심려끼쳐 죄송하다. '쇼! 음악중심' 제작진 중 한명이 12월 1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날은 '쇼! 음악중심' 촬영이 있던 날이었다. 제작진은 "무증상 확진판정을 받은 해당 스태프는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하였으며, 최근 강화된 방송제작시설 방역패스 기준에 맞춰 선제적 PCR검사를 받은 후 결과를 통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18일 오전 사전녹화 중 양성 결과를 확인하고 사후조치를 위해 즉시 현장을 떠났으며, '쇼! 음악중심' 제작진은 스튜디오내 의심동선의 방역과 스태프 전원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거친 후, 생방송 준비를 재개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쇼! 음악중심'에는 라비, 니엘, 창조, 환희, 라붐, MINO, 에이티즈, 탄, Billlie, IVE, EVERGLOW, 비아이지, 시그니처, GHOST9, Xdinary Heroes, 키아라, 트라이비, PIXY 등이 출연했다.

전문

안녕하세요. '쇼! 음악중심' 팀입니다.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시청자분들께 심려끼쳐 죄송합니다.

'쇼! 음악중심' 제작진 중 한명이 12월 1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무증상 확진판정을 받은 해당 스태프는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하였으며, 최근 강화된 방송제작시설 방역패스 기준에 맞춰 선제적 PCR검사를 받은 후 결과를 통보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8일(토) 오전 사전녹화 중 양성 결과를 확인하고 사후조치를 위해 즉시 현장을 떠났으며, ‘쇼! 음악중심’ 제작진은 스튜디오내 의심동선의 방역과 스태프 전원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거친 후, 생방송 준비를 재개하였습니다.

밀접접촉이 우려되는 일부 스태프가 PCR검사를 위해 제작에서 배제되었고, 그 외 아티스트팀과 나머지 스태프는 밀접접촉으로 볼만한 동선 공유가 없었습니다.

'쇼! 음악중심'은 앞으로도 출연진 및 제작진의 건강과 방역당국의 코로나19 지침에 따른 방역에 더욱더 신경쓰도록 하겠습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