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 클럽 단합회
"겉옷을 안 벗어서"
김종국, 깐족 놀림
'세리머니 클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세리머니 클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세리머니 클럽' 조현재가 김종국의 놀림을 받았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세리머니 클럽'에는 제1회 세리머니 클럽 단합회가 그려졌다.

B조에는 조현재와 김종국의 대결이 펼쳐졌다. 조현재는 아내 박민정이 프로 골퍼임에도 불구하고 뒤땅을 쳤고 "겉옷을 안 벗어서 그렇다"라고 핑계를 댔다.

이어 조현재는 다시 도전했지만 땅을 치며 "아니, 왜 이래 진짜"라고 답답해했다. 조우종은 "이건 구슬치기가 아닌데"라고 말했고, 김종국은 "벙커! 일단 말을 아끼겠다. 여러분 피해라. 공습경보다"라며 깐족거렸다.

조현재는 계속해서 뒤땅을 쳤고 벙커에서도 제대로 빼내지 못해 난항을 겪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