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살' 1회/ 사진=tvN 제공
'불가살' 1회/ 사진=tvN 제공


tvN 새 주말드라마 ‘불가살’ 이진욱과 공승연이 600년 전 애증이 뒤섞인 부부로 만난다.

오늘(18일) 베일을 벗을 ‘불가살’에서 단활(이진욱 분)과 단솔(공승연 분)이 칼을 두고 위험한 대치 중인 현장을 공개돼 두 사람의 사연을 궁금케 하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분노가 차오른 채 칼을 든 단솔과 그런 아내를 막아내고 있는 단활의 모습이 담겨있다. 단솔이 금방이라도 손에 쥔 칼을 휘두를 것만 같은 상황이지만 그저 최소한의 방어만을 하며 아내를 보호하는 단활에게선 진한 슬픔이 전해진다.

게다가 눈물이 그렁그렁한 단솔, 그런 그를 안타까운 눈빛으로 바라보는 단활이 또 한 번 가슴을 묵직하게 만든다. 그리고 결국 지친 그녀를 품 안에 보듬은 단활까지 짧은 순간만으로도 두 사람에게 앙금 같은 감정이 가라앉아 있음을 예상케 한다.

무엇보다 단솔은 아버지 단극(정진영 분)의 뜻에 따라 단활과 원치 않은 결혼을 한 상황. 전쟁터에선 적진의 심리는 물론 심장마저 뚫어버리는 무관이면서도 당장 눈앞 아내의 괴로움은 알지 못하는 단활과 아버지에 이어 지아비에게마저 사랑 받지 못한 단솔, 어긋 날대로 어긋난 이들의 서사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에 두 사람이 이렇게까지 극으로 돌아서게 된 이유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600년 전 전생에서는 서로를 할퀴고 상처 내는 악연에 가까운 부부였던 단활과 단솔이 현생에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 만난다면 이번에는 어떤 관계를 맺을지 상상력을 피어나게 만든다.

이렇게 ‘불가살’은 600년 전 불사의 귀가 된 단활과 엮인 인물들을 통해 스펙터클한 서사를 예고하고 있다. 과연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존재가 된 불가살, 그 시작점을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뜨겁다.

‘불가살’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린다. 오늘(18일) 오후 9시에 찾아온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