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옷소매' 방송 화면.
사진=MBC '옷소매' 방송 화면.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는 이준호가 이덕화와 갈등을 빚으며 폐위와 선위, 두 갈림길 앞에서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11회는 전국 12.8%, 수도권 12.7%, 순간 최고 시청률 14.4%를 기록하며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는 올해 방영된 사극 중 최고의 기록이다.

이날 영조(이덕화 분)가 자신에게 ‘생감’과 ‘게장’을 진상한 범인으로 혜빈 홍씨(강말금 분)을 지목하자, 산(이준호 분)은 모친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것을 본인의 책임으로 돌리며 벌을 받겠다고 호소했다.

이미 제조상궁 조씨(박지영 분)의 계략으로 인해 산에 대한 신뢰를 잃기 시작한 영조인 바. 산을 향한 영조의 의심은 갈수록 깊어졌고 이로 인해 두 사람의 갈등은 극으로 치달았다. 끝내 영조는 산에게 ‘너는 이미 대리청정을 명 받은 국본이다. 어좌에 오르든가 아니면 죽어야 한다’고 일갈, 처분을 기다리라며 산을 동궁에 유폐시켰다. 영조의 폭주가 이어지자, 홍덕로(강훈 분)을 비롯한 ‘동덕회’는 산에게 선위를 받아내라고 간언했고, 산은 조선의 안위와 할아버지를 향한 효심 사이에서 깊은 고민에 빠졌다.

산은 고통스러운 시간을 혼자 묵묵히 견디면서도 덕임(이세영 분)을 그리워했다. 절절한 그리움은 덕임 역시 마찬가지였다. 산이 연회장에서 영조가 휘두른 부지깽이를 막다가 손에 큰 화상을 입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덕임은 약이라도 전해주고 싶은 마음에 찾아갔지만, 덕로의 방해로 마음을 전할 수 없었다.

산을 위해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현실에 가슴앓이만 하던 덕임에게 뜻하지 않게 한 줄기 희망이 생겼다. 사도세자의 보모상궁이었던 박상궁(차미경 분)으로부터 금등지사의 진실을 듣게 된 것.

금등지사란 과거 영조가 사도세자의 목숨을 거두는 대신 그의 아들인 산에게 보위를 물려주겠다는 약속을 기록하고 옥새를 찍어 증빙한 문서. 박상궁은 덕임에게 금등지사를 찾을 수 있는 단서를 일러주며 산의 안위를 부탁했다. 비로소 산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생긴 덕임은 금등지사를 찾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단서는 박상궁이 보관하던 휘항에 새겨진 봉(峯)이라는 글자와 혜빈 홍씨의 가락지에 새겨진 오(五), 그리고 덕임의 어깨에 새겨져 있던 명(明)이라는 글자였다. 그리고 덕임은 오빠 성식(양병열 분)의 도움으로, 단서들이 가리키는 곳이 편전의 어좌 뒤편에 놓여있는 ‘일월오봉도’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다음 날, 산은 영조의 처분을 받기 위해 편전으로 향했다. 급하게 환궁한 덕임은 산에게 금등지사의 존재를 전하려 했으나, 산의 발길을 재촉하는 신하들 탓에 말을 전할 겨를도 없이 헤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편전에 발을 들일 수 없는 처지인 덕임은 치열한 고민 끝에 중전 김씨(장희진 분)을 찾아가 산을 도와달라 읍소했고, 거절하려는 중전의 마음을 끝내 돌리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같은 시각, 산은 벼랑 끝에 몰려있었다. 동덕회의 명부를 입수한 제조상궁과 홍정여(조희봉 분)가 영조에게 명부를 건네, 산을 향한 영조의 의심이 절정에 달해 있었던 것. 이 사실을 알 리 없는 산은 영조에게 ‘소손을 믿어달라. 국본인 저를 모략하고 음해하는 역당의 무리들이 있다’고 호소했고, 이에 영조는 ‘누가 역당인지 알기나 하냐’며 산의 면전에 명부를 집어던졌다. 급기야 영조가 자신을 호위하던 운검이 차고 있던 장검을 뽑아 들고 산을 위협하는 모습으로 극이 종료돼 긴장감을 극으로 치솟게 만들었다.

특히 이어진 12회 예고에서 영조가 산을 사도세자로 착각하는 듯한 모습이 보여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상승시켰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오늘(18일) 오후 9시 50분 12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