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x장기용, 눈물의 포옹 엔딩
최고 9.6%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송혜교와 장기용이 다가오는 이별을 체감했다.

17일 방송된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 11회에서는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의 안타까운 이별이 암시됐다.

앞서 윤재국을 가슴으로 키운 어머니 민여사(차화연 분)는 하영은에게, 윤재국과의 사랑을 포기할 수 없다면 자신이 죽거든 만나라고 했다. 세상 가장 잔인한 말이 아닐 수 없다. 그만큼 하영은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 이를 들은 하영은은 그대로 굳어버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녀는 이를 결코 윤재국에게 티 내지 않았다. 윤재국도 자신만큼 힘들 것을 잘 알기에.

이후 하영은은 윤재국에게, 자신과 함께 할 시간이 얼마 없다면 무엇이 하고 싶은지 물었다. 그렇게 소소한 행복을 이야기한 뒤 하영은은 “하고 싶은 거 다하고 나서 우리 헤어질까?”라고 물었다. 윤재국을 사랑하기 때문에, 윤재국이 많은 것을 잃을까 걱정되는 마음에 하영은은 서서히 이별을 준비한 것. 덤덤하게 이별을 말하는 하영은을 보며 윤재국은 어떤 말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얼마 후 윤재국도 알게 됐다. 하영은이 왜 자신에게 이별 이야기를 꺼냈는지. 여전히 윤재국과 만남을 이어가는 하영은에게 화가 난 민여사가, 이번에는 직접 윤재국에게 “정 그 애(하영은)랑 가야겠다면, 엄마 없는 세상에서 너희 둘이 해”라고 말한 것. 그리고 이 말을 하영은에게도 했다고 했다. 하영은이 자신 때문에 이 모진 말을 들었을 거란 생각에 윤재국의 마음은 무너졌다.
윤재국은 집으로 들어오라는 어머니의 말에 “그거 집착이세요”라고 차갑게 말했다. 이어 "내가 사랑한다는데, 내가 그 여자가 아니면 안 되겠다는데, 어떻게 그 여자한테 그런 말로 협박을 해요?"라고 울분을 토한 뒤 자리를 떴다. 그리고 그의 발걸음이 향한 곳은 당연히 하영은이었다. 윤재국은 하영은을 보자마자 와락 끌어안은 채 “미안해요”라고 말했다. 그때 윤재국의 눈에서는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윤재국에게 무슨 일이 있었음을 직감한 하영은은 그를 꼭 안아줬다. 그리고 마음속으로 '우리의 이별이 다 같은 이별이 아니기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가 하면 ‘지헤중’ 11회는 남편 곽수호(윤나무 분)와 이별을 생각하는 전미숙(박효주 분)의 아픔도 보여줬다. 암 진단 후 하루가 다르게 커지는 고통 속에서 전미숙은 “놓는 것도 사랑”이라며 헤어짐을 준비했다. 그러나 곽수호 마음은 달랐다. 그는 아직 전미숙을 떠나보낼 수 없었다. 다가오는 이별 앞에서 서로를 끌어안고 눈물 흘리는 부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아프게 했다.

이날 두 사람의 마음이 오롯이 담긴 눈물의 포옹 엔딩은 안방극장을 애틋함으로 물들였다. ‘지헤중’ 11회는 분당 최고 시청률 9.6%를 기록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