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박세리가 '세리 클로스'로 변신, 여전한 '큰손 언니'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경수진에 이어 박세리가 약 10개월 만에 다시 출연했다.

이날 기안84는 전현무를 향해 “여사친이 생겼다더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전현무와 박세리가 ‘77년생’ 동갑이라는 것.

전현무는 “포스가 있어서, 그냥 누나라 하면 안 되나?”고 말했다. 이에 박세리가 “어떻게 누나가 되나?”라며 발끈하자 전현무는 "감히 친구라 해도 되나"고 조심스러워했다. 박세리도 어려워하자 전현무는 결국 "오빠라고 해. 나도 누나라고 할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랜만에 박세리 집이 공개됐다. 연말을 맞아 박세리 집은 가랜드와 트리 등 크리스마스 느낌이 물씬 풍겼다. 펜트리도 더욱 커졌고, 박세리는 “가구를 싹 바꿨다”며 쇼파부터 침대까지 분위기가 달라진 집을 소개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박세리는 "연말이고 크리스마스라 이번에 기회를 만들었다"며 "내가 사는 곳에 안전을 책임지는 분등과 매번 왔다갔다하며 인사해주는 분들이 계신다. 그들을 위해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며 상자를 접기 시작했다.

박세리는 준비한 상자에 영양크림과 프로틴 바와 드링크, 장갑과 마스크 등을 넣었고, 직접 스티커와 포장띠까지 두르는 정성을 보였다.

포장을 마친 박세리는 경비실에서 대형 카트를 빌려와 선물을 나르기 시작했다. 그는 로비로 내려가 보안 직원에게 "경비원 분들과 도와주시는 분들 총 몇 분 계시냐. 열 분 정도라고 들었는데"라며 선물을 내려 놓았다.

이어 "나머지는 택배 오시는 분들에게 전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실제 인스타그램 DM으로 선물을 받은 택배기사 아내가 감사인사를 전하기도 했다고. 박세리는 "좋아하셔서 뿌듯했다. 연말에 서로 무언가를 나눌 수 있어서 좋다. 보람을 느낀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이후 박세리는 골프 후배 김효주와 박진영을 집으로 초대했고, 직접 감바스와 카프레제, 파스타 등을 만들었다. 특히 큰손다운 어마어마한 양이 시선을 강탈했다. 세 사람은 식사와 함께 와인을 마시며 하며 이야기를 나눴고, 외롭지 않냐는 질문에 박세리는 "외로울 시간이 없다. 그런 시간을 안 만들 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작진과의 인버튜에서는 "요즘에 하도 남자친구 만나고 연애해야 된다 말하니까 나도 남자친구 얘기했으면 좋겠다. '있어요' 이렇게 얘기하고 싶은데 언젠가 있지 않겠나. 급한 건 아니고 다 짝이 있을 거라 믿는다"면서 "자꾸 나 혼자 위로하는 거 같다. 자꾸 말 시키지 마라. 지금 너무 좋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