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애 VS 차화연
"어디서 격을 따지냐"
장기용·송혜교, 헤어지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남기애가 장기용에게 송혜교와 만나지 말라고 통보했다.

17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김재현) 11회에는 하영은(송혜교 분)의 모친 강정자(남기애 분)와 윤재국(장기용 분)의 모친 민여사(차화연 분)가 다투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여사는 강정자에게 "격이 안 맞는 건 사실이지 않냐"라고 말했고, 강정자는 "어디서 격을 따져? 나도 교감 사모야"라며 딸 영은에게 전화를 걸어 모두 이야기했다.

강정자는 윤재국에게 "나도 싫어. 죽어도 윤재국 씨 싫으니까 우리 영은이 좀 가만 내버려 둬라"라며 "격? 밖에서 나온 아들 갖고 유세는"이라고 일갈했다.

민여사는 "내가 먼저 시작한 거 아니다. 그쪽이 몰상식하다"라며 "자식이니까, 그래서 그랬다. 너는 내 자식이니까"라며 재국에게 말했고, 영은은 "왜 엄마들이 나서서 반대냐. 내가 언제 결혼한다고 했냐. 알았으니까 그만해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