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양은지 모였다
별, 보컬 '중' 점수받아
2인 1조 댄스 배틀
'엄마는 아이돌' / 사진 = tvN 영상 캡처
'엄마는 아이돌' / 사진 = tvN 영상 캡처


'엄마는 아이돌' 현쥬니, 별, 양은지가 '엄마' 타이틀을 내려놓고 아이돌에 도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에는 가희, 박정아, 선예에 이어 새로운 '아이돌 맘'이 출연했다.

네 번째 멤버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아이리스'에 출연한 바 있다고. 박선주는 "나는 안다. 이 친구 록밴드할 때 내 프로그램에서 캐스팅을 했다"라고 말했다. 네 번째 멤버 정체는 현쥬니였다. 현쥬니는 '베토벤 바이러스'로 데뷔, 가수에서 연기자로 활동 중이다. 박선주는 "나와 인연이 깊어서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현쥬니는 "결혼 10년차, 아들은 초등학교 2학년이다"라고 말했다. 현쥬니는 태연 '그대라는 시'를 불렀고, 박선주는 "내가 알고 있는 목소리와 다르다. 평가를 하기에는 좀 어렵지 않을까 싶다. 겪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하는 의지가 중요할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현쥬니는 "성대 결절 진단을 받았다. 연습하다 보니까 점점 목이 쉬더라. 중간에 나 그냥 못 한다고 할까 싶었다. 포기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현쥬니는 노래에 이어 준비한 춤 무대를 보여줬고, 배윤정은 "열정은 있는데 몸이 못 따라가니까 보면서 좀 답답했다. 체력도 키우고 연습을 해서 많이 끌어올리면 좋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보컬 '하', 댄스 '하' 점수를 받았다.

다섯 번째 멤버는 가수 별이었다. 별은 "첫째 낳고 몸조리 해서 빨리 돌아가야지, 싶었는데 둘째, 셋째를 낳게 됐다"라며 "남편이 나의 까불이 모습을 아니까, 나가서 에너지 발산을 해보라고 응원해줬다"라고 말했다. 하하는 "진짜 뭉클하다"라고 울컥해 했고, 별은 "나 이제 아이돌이야"라고 전했다. 아이들은 "엄마 파이팅, 최고"라며 엄마의 도전을 응원했다.

별은 이하이의 노래에 이어 전소미의 '덤덤' 댄스로 평가를 받았다. 그는 심사위원들에게 보컬 '중', 댄스 '하' 점수를 받았다. 배윤정은 "요즘 아이돌과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댄스는 굉장히 아마추어 같았다. 표정으로 아무리 극복한다고 해도 대중들은 그렇지 않다"라고 전했다.

여섯 번째 멤버는 베이비복스리브 멤버 양은지였다. 양은지는 지난 13년 간의 근황에 "결혼을 일찍 하게 되면서, 갑자기 엄마가 됐다. 또 둘째, 셋째 아이가 생겼다. 육아만 하면서 12년이 지났더라"라고 말했다. 양은지는 "말그대로 경력 단절이다.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었다. 애 엄마인데 누가 날 불러주겠어, 싶었다"라며 "첫째가 초등학교 5학년인데 내 예전 영상을 보면서 놀린다. 지적을 자꾸 하는데 열받아서 나왔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양은지는 춤과 노래를 함께 선보였고, 심사위원들은 그에게 보컬 '중', 댄스 '하' 점수를 줬다. 박선주는 "원래 노래를 했던 사람은 아니구나 싶었는데 고음을 뚫고 나오는 힘이 좋다. 테크닉적으로는 아직 모자라지만 고음을 뚫는다면 메인 보컬도 가능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여섯 멤버들은 한 자리에 모였고, 박선주는 "팔로워 2만 명, 팬클럽 2천 명을 한 달 안에 모아야 데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2인1조로 팀을 이뤄 댄스 배틀을 하게 됐다. 안무가 리아킴, 제이블랙·마리, 러브란이 등장해 댄스 멘토로 등장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