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3년 만에 출연
"독촉장이 많았는데"
결혼 연기, 내년으로
'국민 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 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 영수증' 슬리피가 3년 전과 다르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는 래퍼 슬리피가 출연했다.

슬리피는 3년 전 집을 공개했었을 당시 "그 때가 짠내 절정기였다"라고 말했다. 김숙은 "그 때 통장 잔고가 7만원이었을 거다"라며 당시를 회상했고, 슬리피는 "그 당시 래퍼들은 플렉스할 때였다"라고 전했다.

김숙은 "영수증보다 독촉장이 너무 많아서 방송 불가일 줄 알았다"라고 말했고, 슬리피는 "그 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셨다. 그런데 지금은 다르다"라고 말했다.

김숙은 "가장 큰 변화가 결혼 아니냐. 10월 결혼이었으나 내년으로 연기했다고?"라고 말했고, 슬리피는 "야외 결혼식 로망이 있다. 비용은 꽃에 따라 다르다. 그게 엄청나다. 최소 500만원이더라"라고 전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