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의 재화' 제작발표회
PD "밑져야 본전으로 제안"
"캐스팅한 뒤 자랑하고 다녀"
'보통의 재화' 곽선영/ 사진=KBS2 제공
'보통의 재화' 곽선영/ 사진=KBS2 제공


KBS2 드라마 스페셜 '보통의 재화'를 연출한 최연수 PD가 배우 곽선영의 캐스팅 비화에 대해 털어놨다.

17일 오후 '보통의 재화' 기자간담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개최됐으며 최연수PD, 배우 곽선영, 김나연이 참석했다.

'보통의 재화'는 불운의 아이콘인 것도 모자라 공황장애 진단까지 받아버린 보통 아닌 여자 김재화의 인생 우기 탈출기를 다룬 드라마다. 배우 곽선영과 최대훈, 김나연의 신선한 조합과 여운을 안길 전개를 예고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날 최연수 PD는 "재화가 매력적이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같은 느낌이었다. 이상하고 독특한데 보다보면 사랑스럽고 매력이 있었다"며 "마치 내 이야기 같았다. 처음에는 나와 다른 사람이라고 느꼈는데 어느 순간 내가 재화인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 법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다들 공감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최 PD는 "내가 그랬듯 처음에는 다른 사람이라고 느낄 수 있지만 다르지 않다. 그래서 제목을 '보통의 재화'라고 지었다"며 "재화가 공황장애를 극복해나가려고 애쓴다. 꼭 그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제목에 담았다"고 밝혔다.

곽선영을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그는 "처음에는 독특하고 개성있는 마스크를 생각했다. 작가님이 생각한 사람은 동명이인 배우 김재화였다. 이 드라마를 맡을 때 참고한 게 영국 드라마인데 보통 배우들이 보편적인 미의 기준을 벗어나 있다. 강한 느낌을 줄 수 있는 배우를 찾았는데 그렇다고 곽선영이 캐스팅 리스트에 없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연히 곽선영이 드라마 미팅하는 영상을 보는데 내가 생각한 모습과 너무 다르더라. 엄청 조곤조곤 말하고 내성적인 것 같은데 독특하고 귀여웠다. 하지만 너무 잘나가는 배우라서 빠르게 포기했다. 단막극은 예산이 한정적이다. 그런데 제작 PD님과 곽선영 이야기를 나누고 나서 재화를 보니까 곽선영이 계속 떠올랐다. 주변에서 다 안 된다고,이미 차기작이 정해져 있을 거라고 말렸지만 밑져야 본전이니까 대본을 넣었는데 '하고 싶다'고 칼답이 와서 같이 하게 됐다. 엄청 신났다. 원래는 캐스팅을 비밀로 하는데 나는 자랑하고 다녔다"고 덧붙였다.

김나연에 대해선 "다들 희정이 역할로 발랄한 친구들을 생각했는데 나는 다운된 사람으로 생각했다"며 "김나연을 만났는데 '정변의 아이콘'처럼 내가 상상한 희정이의 모습이었다. 촬영을 하면서도 나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상상 밖의 연기를 한다. 앞으로 미래가 더 기대되는 친구"라고 칭찬했다.

'보통의 재화'는 17일 오후 11시 3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