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충 살고 싶습니다' ./사진제공=SBS 모비딕
'대충 살고 싶습니다' ./사진제공=SBS 모비딕


배우 고은아가 4년 만의 연기자로 복귀한다. 2030 초공감 숏폼시트콤 '대충 살고 싶습니다'를 통해서다.

'대충 살고 싶습니다'는 부자가 되고 싶지만 열심히 일하기는 싫고, 혼자가 편하고 좋지만 외로운 건 싫은, 대충 살고 싶지만 대충 살지 못하는 솔직하고 뻔뻔한 30대 여자친구 네 사람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고은아는 엉뚱발랄한 일러스트레이터 오리 역을, 허영지는 끊임없이 새로운 취미에 도전하는 프로 취미러 소냐 역을, 이미소는 운둔형 내향인 박방울 역을, 손수아는 시크한 프리렌서 일러스트레이터 프레리 역을 맡았다. 웹툰에서 막 튀어나온 듯하지만, 한편으로는 각각이 모두 어디선가 한 번쯤 본 적 있는 것 같은 친숙한 캐릭터다.

촬영 전부터 소위 ‘약 빤 스토리’로 화제를 모았던 대본이 어떤 모습으로 화면에 담겼을지도 기대를 모은다. 각각의 에피소드는 제목에서 드러나듯 ‘혼자지만 같이 살고 싶습니다’, ‘적게 일하고 돈 많이 벌고 싶습니다’, ‘연애하며 살고 싶습니다’, ‘생긴 대로 살고 싶습니다’, ‘잘 풀릴 거라 믿고 살고 싶습니다’ 와 같이 누구나 소소한 일상에서 바라는 이야기들을 담아내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원작 웹툰을 바탕으로 재탄생한 예측불허의 스토리에, 마치 실제 캐릭터가 된 듯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소화한 배우들의 케미가 만나 흥미진진한 전개를 선사할 예정이다.

고은아는 자신이 맡은 오리에 대해 “고은아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여서, 고은아 있는 그대로를 연기했다”고 말했다.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은 시종일관 실제 절친들처럼 화기애애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해 ‘촬영인지 실제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찰떡 같은 대본 소화를 보여줬다는 후문.

'대충 살고 싶습니다'는 17일 오후 4시부터 티빙을 통해 한 달간 독점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