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앤크' 이동욱 (사진=킹콩 by 스타쉽 제공)
'배앤크' 이동욱 (사진=킹콩 by 스타쉽 제공)

배우 이동욱이 살인마, 구미호를 잇는 출세지향 형사 ‘류수열’로 돌아온다.


17일 첫 방송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 이동욱은 출세지향 결과주의 형사 ‘류수열’ 역으로 출연한다. 매 작품마다 상상하지 못했던 캐릭터와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만들었던 그가 그려낼 새로운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그동안 이동욱은 로맨스, 판타지,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에서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다. 그는 OCN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살인마 ‘서문조’ 역으로 분해 역대급 반전을 주며 서늘한 분위기와 섬뜩한 눈빛으로 안방극장에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이동욱은 tvN ‘구미호뎐’에서 최초의 남자 구미호 ‘이연’ 역을 통해 판타지의 새 역사를 쓰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는 흰 피부와 대조되는 붉은 머리칼의 비주얼, 수려한 액션, 절절한 멜로까지 완벽하게 그리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은 것.


이동욱이 이번에는 불의는 참고, 비리는 눈감아 주는 반부패수사계 형사 ‘류수열’로 또 한 번의 강렬한 임팩트를 예고한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그는 90도 인사는 기본이고 아부의 댄스, 화려한 언변으로 성공만을 위해 달려온 캐릭터의 성격을 여실히 드러냈다. 그뿐만 아니라 이동욱은 K(위하준 분)를 만난 후 뛰고, 맞고, 구르는 생활형 액션까지 보여주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에 이전과는 180도 다른 신선한 매력을 선보일 이동욱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이 출연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는 17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