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준호./사진제공=JYP
배우 이준호./사진제공=JYP


그룹 2PM 멤버이자 배우 이준호가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안방극장 사극 열풍에 방점을 찍고 인기 중심에 섰다.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이 동시간대 드라마 원톱 시청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왕세손 이산 역의 이준호가 정통 사극의 무게감은 물론 애틋한 로맨스로 작품 흥행에 뜨거운 화력을 더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옷소매’ 10회는 전국 시청률 10.2%, 수도권 시청률 10.2%로 동시간대 1위를 지켰고, 최고 시청률은 12.2%(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해 열렬한 호응을 실감케 했다. 최근 사극이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호평과 환영을 받고 있는바, 이준호는 진중한 발성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접수하고 화제성을 과시했다.

이준호는 정통 사극 로맨스 '옷소매'에서 풍부한 포인트를 가진 인물 정조 이산으로 변신해 극을 이끌고 있다. 세손에서 왕까지 오르는 과정 속 역사적 실존 인물의 무게감을 효과적으로 표현해 사극의 매력 요소를 충족시켰고, 세기의 사랑이라 불리는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의 스토리 속에서는 마음에 품은 여인을 향해 직진하는 순정남으로서 많은 시청자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특히 이준호 표 카리스마와 로맨틱함으로 중무장된 명장면들이 TV를 비롯해 유튜브 클립 영상으로도 큰 사랑을 받으며 '옷소매'를 대세 드라마로 굳히는 데 일조했다. 이준호는 손끝과 눈빛으로 궁중 케미스트리를 완성했다. 덕임(이세영 분)의 목을 손으로 감싸며 "너의 모든 것은 나의 것이다"라고 감정을 억누르며 말하는 장면을 포함해 영조(이덕화 분)에게 뺨을 맞고서 눈물을 훔치는 장면, 덕임의 이마를 짚는 장면, 활을 쏘는 장면 등 이준호의 손에서 명장면이 탄생해 시청자들의 관전 포인트이자 재미로 자리 잡았다.

이중 만지고 싶지만 만질 수 없는 덕임의 얼굴을 손으로 그리며 애틋한 눈빛을 더한 장면은 설렘 지수를 높이고 멜로 면모를 강화했다.

이준호는 전역 후 첫 작품 '옷소매'를 통해 화제성과 시청률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며 복귀에 성공했다. 강직한 기품부터 애절한 멜로 그리고 화려한 액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듬직한 주인공의 입지를 입증했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내공을 자랑했다.

이준호가 주연을 맡은 '옷소매 붉은 끝동'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