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터닝포인트' 방송 화면.
사진=JTBC '터닝포인트' 방송 화면.


가수 신성이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신성은 17일 방송된 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이하 ‘터닝포인트’)에 출연했다.

이날 “20대 후반에 가수가 되기 전 직장생활을 했다”고 밝힌 신성은 “데뷔 이후 무명 때는 생활고에 시달렸다. 출연료로 의상사고 기름 값하면 남는 게 없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신성은 사기 당한 스토리도 공개했다. 무명 시절 한 사람이 공중파 프로그램 출연하는 조건으로 대가를 요구했다고 말한 신성은 “그 분이랑은 연락도 안됐다. 다른 분들은 피해 안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뇌경색으로 쓰러진 아버지가 유언처럼 남긴 말이 있다고 밝힌 신성은 “우리 아들이 TV에 나와서 노래하는 모습을 꼭 보고 싶다고 하셨다. 그 이후 ‘도전 꿈의 무대’라는 프로그램에 지원했고, 아버님의 TV 속 저를 보시며 건강이 점점 좋아지셨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신성은 KBS1 ‘6시 내고향’을 비롯해 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 등 다양한 방송으로 대중을 만나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