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오연수가 두 아들에게 '예의범절'을 강조하며 키웠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이 가을 정취를 즐기는 패러글라이딩을 즐긴 뒤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연수는 두 아들의 이야기를 꺼냈다. '아이들을 크게 혼내본 적 있냐'는 질문에 오연수는 "난 아들 둘을 키우는데 완전 깡패지"라고 운을 뗐다.

오연수는 "남편이 날 존경하는 이유는 아이들을 잘 키워서다. '연수가 아이들을 잘 키웠어'라고 하는데, 잘 키워서 뿌듯하다. 남편과 꼭 철저하게 가르친 게 예의범절이었다"고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이어 "초등학교 1학년 때 상담을 갔는데 선생님 질문에 아들이 대답을 제대로 안하는 거다. 그게 너무 싫었다. 선생님 앞에서 버릇없지 않나. 상담 후에 분이 안가라앉아서 집으로 오던 중에 '너 내려. 널 내 아들이라고 할 수가 없어'라고 했다. 애를 내려주고 차를 코너에 댔다. 그랬더니 울지도 않고 오더라"고 일화를 밝혔다.

이를 듣던 윤유선도 훈육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공감했다.

윤유선은 "난 진짜 안 혼내고 키웠다"라면서도 "한 번은 첼로 선생님이 오셨는데 하기 싫었는지 몇 번을 말했는데도 그대로여서 결국 '두 대만 맞자'라고 했다. 주방에 쓰던 실리콘 집게를 들고 '남자답게 엉덩이 대'했더니 '엄마 안 그럴게요'하면서 빌더라. 엉덩이를 한 대 딱 때렸더니 '엄마 집게가 두 개니까 두 대 맞은 거 아니냐'라고 하더라. 귀엽게"라고 말했다.

이어 "방에 들어가서 '엄마한테 무슨 태도야'라 하니까 눈물을 참으면서 '엄마가 날 인격적으로 대하지 않았잖아요'라고 하더라. 이제 그런 게 통하지 않구나 싶기도 했고 그렇게 말하는 게 멋있었다"며 아이들을 통해 배우는 점도 있다고 했다.

오연수는 "우리도 실수를 한다. 엄마가 처음이니까. 둘째 때는 경험이 있어서 알지만 첫째 때는 실수를 많이 했다. '내가 잘못했나?' 그럴 때가 있다. 미안하다고는 말은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