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고르 경양식'(사진=방송 화면 캡처)
'시고르 경양식'(사진=방송 화면 캡처)

최강창민과 이장우가 식기세척기에 환호했다.


16일 방송된 JTBC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1호점 강원도 양구 주방을 미리 사전점검하는 최강창민과 이장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일전에 삼척에서 첫 영업을 성황리에 종료한 주방팀 최강창민과 이장우는 먼저 도착해 2호점 주방을 살피기에 나섰다.


최강창민은 1호점때 끝없이 나왔던 설거지 때문에 시고르 식구들이 모두 매달렸던 과거를 회상하다 주방 구석에 있는 뭔가를 발견하고 환호했다. 바로 식기세척기였던 것. 이장우는 최강창민에게 "저거 써봤어?"라고 물었고 최강창민은 "이렇게 내리면 된다"라며 꿈같다는 표정을 지었다.

더군다나 더 넓어진 조리대와 편리해진 동선에 만족감을 표한 최강창민은 "형, 이제 됐어"라며 이장우와 함박 웃음을 지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