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X성동일, 아침 불멍
"아빠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유이, 아빠에게 애교 전화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유이가 속마음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는 비, 유이가 출연했다.

성동일은 유이와 아침 불멍을 즐기며 "너는 아빠와 여행 가니? 시간 나면 아빠와 같이 여행을 갔으면 좋겠어. 나는 우리 딸들이 나중에 나와 같이 여행가자고 하면 최고의 선물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이는 "데뷔하면서 혼자 속앓이를 많이 하다보니까, 아빠가 '너의 마음이 뭔지 알아'라고 토닥여주는게 엄마와는 또 다르더라"라며 "아빠가 진짜 가장으로서 얼마나 힘들었을지 다 알지는 못하지만 '진짜 고생했겠네'라는 생각이 조금씩 든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유이는 아빠에게 전화를 걸어 "성동일 선배님이, 딸이 아빠한테 여행가자고 얘기하는 게 엄청 선물일 거라고. 아빠랑 고기 구워 먹으러 한 번 갈게"라며 아빠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