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유나가 정보민을 향한 심지호의 진심을 물었다.


1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는 한슬아(정보민 분)을 신경쓰는 서강림(심지호 분)의 본심을 알고 싶어하는 최선해(오유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강림은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최선해를 보며 "누나 아직 나는 그 대답에 준비가 안 됐다"라고 말을 먼저 꺼냈다. 이에 최선해는 "강림아 오늘 내가 그 대답을 듣고 싶어서 온 게 아니야. 한슬아 학생 때문에 온 거야"라며 "경호한테 들었어. 혹시 한슬아가 윤아랑. 사살 난 네가 한슬아에 대해 어떤 감정인지 궁금해"라고 물으며 서강림이 전 연인을 닮은 한슬아 때문에 흔들리는 건 아닌지 확인하고 싶어했다.

이어 서강림은 한숨을 쉬며 "한슬아를 보고 윤아 생각이 안 난다면 이상한 거겠지. 그건 도선배도 그럴 거고. 그래도 윤아 때랑은 다른 감정이야"라며 "난 한슬아 그 애가 제대로 살았으면 좋겠어 그래서 도와준거야. 그렇게 하면 윤아에 대한 내 죄책감이 조금 가벼워 지지 않을까"라며 자신의 감정이 연민임을 밝혔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