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의 꽈배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의 꽈배기' 오영실이 황신혜와 윤다훈에게 은근한 경고를 날렸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희옥(황신혜 분)와 오광남(윤다훈 분)의 불륜 행각을 본 황미자(오영실 분)가 도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박희옥을 위한 귀국 파티를 연 맹옥희 집에 모인 박희옥, 황미자, 맹옥희는 저녁 식사를 하며 회포를 풀었다. 이어 황미자는 떨어진 포크를 주우려다 박희옥이 오광남 다리를 건드리는 걸 보고 충격에 빠졌다.


이에 속으로 이를 갈던 황미자는 오광남에게 "오빠에게 희옥이는 뭐예요?"라고 도발 질문을 했다. 이어 뜨끔해진 오광남은 "뭐긴 그냥 오빠 동생이지"라고 답했다.


하지만 황미자는 그에 그치지 않고 "그게 다에요?"라고 물어 오광남과 박희옥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황미자는 박희옥 앞에 멜론을 가르키며 "내가 먹고 있는데 왜 희옥이 주냐고요? 내 앞에 있는 멜론 왜 희옥이 앞에 두냐고요?"라고 시비를 걸었다.

이에 박희옥이 황당해하며 화를 내자 황미자는 "그냥 네 앞에 있는 거 먹어 남의 음식 탐하지 말고"라고 쏘아부쳤다. 분위기가 싸늘해지자 오광남은 "미자야. 내가 죽을 죄를 졌다. 미자야 이거 먹어"라며 상황을 수습하려 했다.


그러자 황미자는 "먹고 싶은 사람이 갖다 먹으라고 그래. 이쁘다 이쁘다 했더니 지가 공주인 줄 알아"라며 경고를 날렸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