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사진=MBN)

‘그랜파’ 임하룡이 아무도 믿지 않는 ‘홀인원’ 경험 고백과 함께, 황당했던 ‘홀인원 선물’을 공개해 모두를 폭소에 빠트린다.


18일 방송하는 MBN ‘인생필드 평생동반-그랜파’ 8회에서는 ‘그랜파’ 멤버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의 ‘홀인원 매치’가 공개된다. 연극 공연 스케줄로 부득이하게 촬영에 불참한 ‘큰형님’ 이순재 대신 ‘그랜파’의 공식 선생님 박진이 프로가 합류, 티박스와 홀의 거리가 짧은 아산 ‘파3홀’에서 자존심을 건 홀인원 도전에 나선다.


이날 경기는 촬영 당일 70세 생일을 맞은 임하룡이 “‘그랜파’ 멤버들과 무엇을 하고 싶느냐”는 ‘도캐디’ 도경완의 질문에 “홀인원을 하고 싶다”고 밝혀 ‘생일 소원 수리’ 매치로 성사된 것. 임하룡은 “홀인원을 두 번 해봤는데, 최근 경기력이 너무 흔들려서 아무도 안 믿더라. 화면에라도 잡혀서 증거 자료로 남겨보고 싶다”며 원대한 야망을 드러낸다.


이와 함께 ‘그랜파’ 멤버들은 자동차, 오피스텔, 침대 등 ‘홀인원’의 대표 부상 리스트를 떠올리며 달콤한 상상에 빠지지만, 임하룡은 “저는 두 번째 홀인원의 선물로 가발을 받았다”고 밝혀 모두를 당황케 한다. “이렇게 숱이 많은데…”라며 탄식하는 ‘그랜파’ 멤버들에게 임하룡은 당시 홀인원 비화를 생생하게 들려준다. 다행히 본 경기에는 어마어마한 상품들이 내걸렸고 이에 박근형은 “40년 골프 역사상 첫 도전”이라며 82세 노장의 불꽃 투지를 드러낸다.


제작진은 “‘그랜파’ 3인방이 박진이 프로의 탁월한 원포인트 레슨 아래, 쾌감 가득한 ‘홀인원 도전’을 펼친다. 홀인원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특별 훈련부터 우당탕탕 퀴즈 대결, 손에 땀을 쥐는 실전 경기까지 섭렵한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이 ‘홀인원’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그랜파(GRAND PAR)’는 평균 나이 79세의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과, ‘도캐디’ 도경완의 명랑 골프 유랑기를 담은 골프 예능. 평균 나이 79세 할배들의 골프를 향한 남다른 열정, 매회 다른 콘셉트로 진행되는 특별한 경기로 골프 마니아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오는 18일(토) 오후 9시 30분 7회를 방송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