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가을 나들이
오연수 "나는 안 해"
패러글라이딩 도전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제공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제공


'워맨스가 필요해' 오연수가 마음을 털어놓는다.

16일 밤 9시에 방송되는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가을 정취를 느끼기 위해 특별한 나들이에 나선 성수동 4인방(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성수동 4인방은 단풍 구경을 위해 한 차에 몸을 실은 채 설렘을 가지고 떠난 것도 잠시, 윤유선이 준비한 최종 목적지에 도착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바로 패러글라이딩 장소였기 때문인데, 눈앞에 닥친 현실에 겁먹은 멤버들을 보며 유일한 경험자인 윤유선은 "내가 타봤는데 안 무서워"라고 다독이며 패러글라이딩을 제안했다.

이에 차예련은 "고소공포증이 있다"며 주저앉았고 오연수는 "나는 안 해"라며 단호히 거절했다. 윤유선은 들뜬 마음으로 준비했으나 예상 밖의 반응이 돌아오자 분위기는 순간적으로 정적이 흘렀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들 사이에 찾아온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이경민은 패러글라이딩 장소로 향하는 길에서 "(패러글라이딩 타보는 게) 버킷리스트였어"라고 말하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하지만 막상 산 정상에 올라서자 갑자기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였고 이어 행방이 묘연한 이경민에 윤유선은 "경민 언니 울고 있는 거 아니냐"고 애타게 찾으며 다급한 상황이 이어졌다. 차예련 역시 비행을 앞두고 헛웃음을 짓는가하면 하염없이 질문하는 등 불안 증세를 보여 이들의 패러글라이딩 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운치 좋은 산속 글램핑장으로 휴식을 떠난 멤버들은 저녁 식사를 하며 엄마로서 고충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오연수는 아이들 혼내본 적 있냐는 물음에 "아들 둘 엄마인데 나는 깡패지"라며 첫째 아들과의 에피소드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윤유선 역시 아들을 훈육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향해 "엄마가 날 인격적으로 대하지 않았잖아요"라고 해 충격받은 일화를 공개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에 오연수는 "우리도 엄마가 처음이라 실수를 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모두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워맨스가 필요해'는 16일 밤 9시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