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배우 수애가 드라마 '공작도시'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측은 극중 대한민국을 쥐락펴락하는 성진그룹의 둘째 며느리 윤재희로 돌아온 수애의 JTALK(제이톡)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수애는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소감과 함께 '공작도시'를 선택한 이유와 윤재희(수애 분) 캐릭터에 대한 해석,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 등을 언급했다.

수애는 '공작도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이 재밌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상위 1% 사람들의 이야기지만 우리 곳곳에 만연한 불평등, 편견 등을 조명하는 만큼 굉장히 공감했다는 것. 이어 "감독님과 작가님을 뵙고 더 확신이 들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그가 맡은 윤재희 캐릭터를 향한 애정도 남달랐다. 수애는 "(윤재희의) 첫 느낌은 굉장히 치열하다"였다며 삶에 대한 애착이 강한 인물로 소개했다. 선함과 약함, 추악함과 아름다움 등 감정의 증폭이 큰 인물이기에 연기하는 데 감정선을 놓지 않는 것이 중요했다고.

이어 "평범하게 일상을 보내다가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성진그룹 둘째 며느리가 되면서 받은 멸시, 핍박, 인간의 존엄성마저 짓밟히면서 그들에게 인정을 받고 싶은 욕구가 생긴 것 같다"고 해석, 극 중 윤재희가 시어머니 서한숙(김미숙 분)에게 맹렬히 대적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짐작케 했다.

뿐만 아니라 이런 윤재희와 자신의 공통점으로 아침 일찍 일어나 미지근한 물 한 잔을 마신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공통점은 물론 차이점도 재치있게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관전 포인트도 공개,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본격적인 권력 쟁탈전을 예고했다. 사람은 쓸모가 있어야 된다고 말하는 서한숙과 시키는 건 뭐든 하겠다는 윤재희의 불꽃 튀는 텐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