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넷추리》

정해인 주연 '설강화', 18일 첫방
디즈니+ 독점 제공, 넷플릭스서 못 본다
넷플릭스에 있는 정해인 '멜로물'
'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태유나의 넷추리》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수많은 콘텐츠로 가득한 넷플릭스 속 알맹이만 골라드립니다. 매주 금요일 저녁 꼭 봐야 할 '띵작'부터 기대되는 신작까지 주말에 방구석 1열에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추천하겠습니다.

배우 정해인이 '멜로 장인'으로 돌아왔다.

정해인, 지수 주연의 JTBC 새 드라마 '설강화: snowdrop'(이하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 분)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 분)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

지난 8월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D.P.'(디피)에서 방황하는 청춘 이등병 안준호로 분해 연기 변신에 성공한 정해인은 '설강화'를 통해 로맨스에 액션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첫 시대극에 도전하는 정해인은 "이전 작품들과는 결이 완전히 다르고, 캐릭터 적인 부분에서도 차별화가 있다. 캐릭터에 이렇게 푹 빠져서 살았던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촬영했던 시간이 소중하고 기억에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며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그러나 '설강화'는 넷플릭스에서 볼 수 없다. 국내 시장에 뛰어든 월트디즈니컴퍼니의 글로벌 OTT 디즈니 플러스(디즈니+)가 '설강화'를 독점 제공하기 때문. 이에 국내 OTT는 물론 넷플릭스에서도 '설강화'는 서비스되지 않는다.

정해인과 지수의 멜로연기를 볼 수 없어 아쉬운 이들에게 '멜로 장인' 정해인의 작품들을 추천한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2018)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스틸컷./사진제공=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스틸컷./사진제공=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밥누나')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가는 진짜 연애를 담은 작품. 정해인은 게임 회사 아트디렉터로 서준희로 분해 자상한 연하남의 매력을 뽐낸다.

'밥누나'는 극의 관통하는 특별한 큰 사건이 없음에도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섬세한 과정과 함께 30대 여성 직장인의 애환을 현실적으로 그려냈고, 2018년 상반기 드라마 화제성 1위를 기록하며 '밥누나'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정해인은 이 작품을 통해 '국민 연하남'에 등극했다. 그는 무심한 듯 다정한 연하남 로맨스를 담백하게 담아내 첫 주연임에도 합격점을 받아냈다. 반듯한 외모와 매력적인 목소리, 깊은 눈빛 연기는 여심을 뒤흔드는데 한몫했다. '유열의 음악앨범'(2019)
'유열의 음악앨범' 스틸컷./사진제공=CGV 아트하우스
'유열의 음악앨범' 스틸컷./사진제공=CGV 아트하우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1994년부터 10년 넘게 마주치고 엇갈렸던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주인공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는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한다.

정해인이 연기한 현우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DJ가 유열로 바뀌던 날 들른 제과점에서 미수에게 반하게 되는 인물로, 정해인은 극복하기 힘든 과거의 사건으로 인해 불안하고 흔들리는 현우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무엇보다 드라마 '도깨비'에서 발랄한 여고생과 야구부 오빠로 풋풋한 첫사랑의 모습을 선보였던 정해인, 김고은의 해사한 멜로와 레트로 감성이 보는 내내 서정적인 사랑과 아날로그 감성에 대한 로망을 불러일으킨다. '봄밤'(2019)
'봄밤' 스틸컷./사진제공=MBC
'봄밤' 스틸컷./사진제공=MBC
'봄밤'은 어느 봄날, 약국에서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이 사랑하게 되는 과정을 담은 작품. 남보다는 자신이 원하는 것에 가장 큰 가치를 두고 사는 지역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 분)이 오랜 연인인 기석(김준한 분)과의 결혼 얘기가 오가자 둘의 관계를 되짚어 보게 되고, 이런 가운데 상처를 갖고 있는 약사 유지호(정해인)와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이어 안판석 감독과 또 한 번 호흡을 맞춘 정해인. 그는 전작 연하남이 아닌 아이가 있는 미혼남 캐릭터로 변신, 무게감 있는 캐릭터의 애절한 로맨스를 완성했다.

손예진에 이어 한지민까지 여배우를 더욱 살려주면서도 자신의 역할을 100% 이상 해내는 정해인의 멜로는 어느덧 '믿고 보는 장르'로 자리매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