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치료 거부
윤나무, 눈물 펑펑
"두 배우 연기 감탄"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삼화네트웍스, UAA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삼화네트웍스, UAA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박효주와 윤나무가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든다.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이하 '지헤중')이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터뜨렸다. 언제나 친구들 곁을 지켜줄 것 같던 전미숙(박효주 분)이 암 진단을 받은 것. 소중한 사람들과 이별을 준비하는 전미숙, 남편 곽수호(윤나무 분) 등 전미숙을 떠나보낼 수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시청자 눈물샘을 자극했다.

앞서 전미숙은 암 진단을 받고 항암 치료를 거부했다. 곽수호와 딸, 하영은(송혜교 분)-황치숙(최희서 분) 두 친구에게 좋은 마지막 기억을 남기고 싶어서였다. 하지만 곽수호도, 친구들도 받아들일 수 없었다. 이들은 전미숙이 어떻게든 하루라도 더 버텨내 주기를 바랐다. 결국 전미숙도 항암 치료를 받기로 했다. 하지만 불쑥불쑥 찾아오는 고통에 전미숙은 조금씩 이별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16일 '지헤중' 제작진이 11회 방송을 하루 앞두고 오열하는 전미숙과 곽수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집에서 식사 중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미숙이 무슨 말을 한 것인지 이내 곽수호의 표정이 굳어버린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전미숙과 곽수호가 서로를 꽉 끌어안은 채 눈물을 펑펑 흘리고 있다.

두 사람이 처한 상황, 마음을 모두 아는 시청자들은 사진만으로도 가슴이 찡 아파온다. 감정을 극으로 끌고 가는 박효주, 윤나무 두 배우의 탁월한 연기력을 알기에 해당 장면이 얼마나 절절할지 벌써부터 눈물이 차오를 정도. 박효주의 경우 해당 역할을 위해 실제로 체중 감량을 한 것은 물론 메이크업 등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된다.

이와 관련 '지헤중' 제작진은 "전미숙과 곽수호의 이야기는 우리 드라마의 후반부를 이끄는 중요한 스토리 라인이다. 이별을 준비하려는 아내와 아내를 떠나보낼 수 없는 남편의 이야기인 만큼 감정적으로 극으로 치닫는 장면이 많은데 박효주, 윤나무 두 배우의 연기는 현장에서도 볼 때마다 감탄이 나왔다. 오롯이 감정만으로 카메라를 가득 채우는 두 배우의 연기가 본 드라마에 어떻게 담길지 궁금하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11회는 오는 17일 밤 10시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