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단체./사진제공=JTBC
'설강화' 단체./사진제공=JTBC


JTBC 새 드라마 '설강화: snowdrop'(이하 '설강화') 조현탁 감독이 역사 논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6일 오후 '설강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 분)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 분)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

'설강화'는 지난 3월 시놉시스가 유출되면서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실존 인물과 배경을 떠올리게 하는 이름과 배경을 사용한 것이 문제의 시작이 됐다. 여자주인공 이름이 '영초'라는 점은 민주화운동가인 '천영초'를 연상하게 했고, 남자주인공(정해인 분)이 '재독교포 출신 명문대 대학원생'이란 배경은 '동백림 간첩 조작 사건'을 연상케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설강화'가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했다며 촬영 중지를 요구하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이에 제작진은 "억측"이라며 "'남파간첩이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다’, ‘학생운동을 선도했던 특정 인물을 캐릭터에 반영했다’, ‘안기부를 미화한다’ 등은 ‘설강화’가 담고 있는 내용과 다를뿐더러 제작의도와도 전혀 무관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조 감독은 "1987년도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당시 군부정권과 대선정국이라는 상황 외에 모든 인물과 설정들은 가상의 창작물이다. 남녀주인공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가 중심 이야기고, 다른 것들은 가상의 이야기로 만들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구 몇개가 유출되고 그것이 말도 안 되는 조합을 이뤄 받아들이기 힘든 말들이 퍼지고, 기정사실화 되고 기사화 됐다. 관리 소홀에 대한 제작진의 책임은 깊이 반성한다. 그러나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역사 왜곡은 있지 않다. 방송을 보고 직접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영화나 드라마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데, 창작자들이 작품에 임할 때 최선을 다해 사명감으로 작품을 만든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설강화'는 오는 12월 1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