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방송 전부터 역사 왜곡 논란으로 곤욕
조현탁 감독 "모든 설정은 가상, 보고 확인해 달라"
정해인 "첫 시대극 드라마, 소중한 작품"
블랙핑크 지수, 첫 연기 도전 "긴장되고 떨렸다"
'설강화' 지수, 정해인./사진제공=JTBC
'설강화' 지수, 정해인./사진제공=JTBC


"문구 몇개가 유출되고 그것이 말도 안 되는 조합을 이뤄 받아들이기 힘든 말들이 퍼지고, 기정사실화 되고 기사화 됐다. 관리 소홀에 대한 제작진의 책임은 깊이 반성한다. 그러나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역사 왜곡은 있지 않다. 방송을 보고 직접 확인해달라"


조현탁 감독이 16일 오후 열린 '설강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민주화 운동 폄훼 및 안기부 미화 논란에 휩싸인 JTBC 새 드라마 '설강화: snowdrop'(이하 '설강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에 이렇게 답했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 분)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 분)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 '스카이 캐슬' 조현탁 감독과 유현민 작가가 3년 만에 다시 뭉쳐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설강화'는 지난 3월 시놉시스가 유출되면서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실존 인물과 배경을 떠올리게 하는 이름과 배경을 사용한 것이 문제의 시작이 됐다. 여자주인공 이름이 '영초'라는 점은 민주화운동가인 '천영초'를 연상하게 했고, 남자주인공(정해인 분)이 '재독교포 출신 명문대 대학원생'이란 배경은 '동백림 간첩 조작 사건'을 연상케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설강화'가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했다며 촬영 중지를 요구하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이에 제작진은 "억측"이라며 "'남파간첩이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다’, ‘학생운동을 선도했던 특정 인물을 캐릭터에 반영했다’, ‘안기부를 미화한다’ 등은 ‘설강화’가 담고 있는 내용과 다를뿐더러 제작의도와도 전혀 무관하다”고 밝힌 바 있다.
'설강화' 정해인, 지수, 조현탁 감독/사진제공=JTBC
'설강화' 정해인, 지수, 조현탁 감독/사진제공=JTBC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조 감독은 "1987년도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당시 군부정권과 대선정국이라는 상황 외에 모든 인물과 설정들은 가상의 창작물이다. 남녀주인공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가 중심 이야기고, 다른 것들은 가상의 이야기로 만들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영화나 드라마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데, 창작자들이 작품에 임할 때 최선을 다해 사명감으로 작품을 만든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기획의도에 대해서는 "유현민 작가가 2008년도에 어떤 정치범 수용소에서 탈북한 탈북자 수기를 보고 영감을 떠올렸다고 한다. 여기에 유 작가가 1980년대 실제 여대 기숙사에 살았던 경험을 합쳐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구체화 됐다. 북한에 대한 언급이 들어가 있는데, 그건 정치적이거나 이념적인 것보다 사람에 대해 밀도 있게 들여다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설강화' 지수, 정해인./사진제공=JTBC
'설강화' 지수, 정해인./사진제공=JTBC
캐스팅 과정을 묻자 조 감독은 "정해인은 시놉시스 단계 때부터 염두 했던 배우다. 사실 정해인 씨에게 한 번 까였다. 심기일전해서 더 꼼꼼한 준비를 해서 엉겨 붙었고, 정해인 씨가 여러 고려를 해줘서 흔쾌히 승낙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영로 역할은 처음부터 신인 배우가 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어느 자리에서 지수 씨를 보자마자 저분이 영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만나자마자 지수 씨에게 무조건 해야 한다고, 협박했다가 읍소했다가를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해인은 "처음 제안이 들어왔을 당시 넷플릭스 'D.P.'(디피)를 촬영 중이었다. 일정이 겹치는 상황이어서 거절했다. 이후 제작진, 배우들께서 배려를 해줘서 함께할 수 있게 됐다"고 해명했다.
'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정해인은 재독교포 출신의 사연 많은 명문대 대학원생 임수호 역을 맡았다. 정해인은 "뚝심 있고, 소신이 강한 리더십 있는 인물이다. 하나밖에 없는 여동생 수희를 끔찍하게 아끼는 캐릭터"라며 "영로라는 인물을 만나면서 조금씩 변해가고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아가는 남자"라고 소개했다.

이어 정해인은 "캐릭터 특성상 액션이 많았기 때문에 운동을 열심히 했다"며 "이전 작품들과는 결이 완전히 다른 작품이고, 캐릭터 적인 부분에서도 차별화가 있다. 작품을 본다면 고스란히 느끼실 거로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정해인은 '설강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드라마로서 시대극은 이번이 처음이다. 촬영 준비할 때부터 촬영할 때까지 이렇게 캐릭터에 푹 빠져서 살았던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촬영했던 시간이 소중하고 기억에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수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촬영마다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감독님의 설명을 듣고 바로 이해하고 표현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잘 구현해서 놀라웠다. 극의 중심을 잘 잡아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수는 "정해인 선배님이 많이 챙겨주고, 캐릭터 고민도 같이 해줬다"고 고마워 했다.
'설강화' 지수./사진제공=JTBC
'설강화' 지수./사진제공=JTBC
지수는 발랄하고 귀여운 호수여대 영문과 신입생 은영로로 분한다. 지수는 "오디션을 보기 전에 대본을 먼저 받았다. 밝고 매력 있는 친구라 이 에너지를 사람들에게 나눠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끌렸다"고 밝혔다.

'설강화'로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 지수. 그는 "긴장도 되고 떨렸는데, 현장에 가니 영로가 된 기분이었다.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아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캐릭터와 닮은 점을 묻자 지수는 "영로가 순탄한 삶만 살지는 않았는데, 그럼에도 많은 사람 사이에서 에너지를 주려는 모습을 보며 오히려 내가 배울 점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관전 포인트에 대해 지수는 "그 시대의 음악과 패션, 풍경들을 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종합선물세트"라고 자신했다.

'설강화'는 오는 12월 1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