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배우 정해인이 JTBC 새 드라마 '설강화: snowdrop'(이하 '설강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설강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 분)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 분)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

정해인은 재독교포 출신의 사연 많은 명문대 대학원생 임수호 역을 맡았다. 정해인은 "뚝심 있고, 소신이 강한 리더십 있는 인물이다. 하나밖에 없는 여동생 수희를 끔찍하게 아끼는 캐릭터"라며 "영로라는 인물을 만나면서 조금씩 변해가고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아가는 남자"라고 소개했다.

이어 정해인은 "캐릭터 특성상 액션이 많았기 때문에 운동을 열심히 했다"며 "이전 작품들과는 결이 완전히 다른 작품이고, 캐릭터적인 부분에서도 차별화가 있다. 작품을 본다면 고스란히 느끼실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정해인은 '설강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드라마로서 시대극은 이번이 처음이다. 촬영 준비할 때부터 촬영 할 때까지 이렇게 캐릭터에 푹 빠져서 살았던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촬영했던 시간이 소중하고 기억에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수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촬영마다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감독님의 설명을 듣고 바로 이해하고 표현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잘 구현해서 놀라웠다. 극의 중심을 잘 잡아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설강화'는 오는 12월 1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