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설강화' 정해인./사진제공=JTBC


JTBC 새 드라마 '설강화: snowdrop'(이하 '설강화') 조현탁 감독이 정해인 캐스팅 과정에 대해 밝혔다.

16일 오후 '설강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 분)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 분)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

'설강화'는 '스카이 캐슬' 조현탁 감독과 유현민 작가가 3년 만에 다시 뭉친 작품. 조현탁 감독은 "기본적인 이야기는 1987년도 시대 배경에서 벌어지는 정해인, 지수의 애절한 사랑이야기다. 그 과정에서 나타나는 스릴러도 있고 미스터리, 액션, 코미디까지 적재적소에 잘 버무러져 있다"고 밝혔다.

기획의도에 대해서는 "유현민 작가가 2008년도에 어떤 정치범 수용소에서 탈북한 탈북자 수기를 보고 영감을 떠올렸다고 한다. 여기에 유 작가가 1980년대 실제 여대 기숙사에 살았던 경험을 합치면서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구체화됐다. 북한에 대한 언급이 들어가있는데, 그건 정치적인거나 이념적인 것보다 사람에 대해 밀도있게 들여다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캐스팅 과정을 묻자 조 감독은 "정해인은 시놉시스 단계 때부터 염두했던 배우다. 사실 정해인 씨에게 한 번 까였다. 심기일전해서 더 꼼꼼한 준비를 해서 엉겨붙었고, 정해인 씨가 여러 고려들을 해줘서 흔쾌히 승낙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영로 역할은 처음부터 신인 배우가 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어느 자리에서 지수 씨를 보자마자 저분이 영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만나자마자 지수 씨에게 무조건 해야한다고 협박했다가 읍소했다가를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해인은 "처음 제안이 들어왔었을 당시 넷플릭스 'D.P.'(디피)를 촬영중이어서 일정이 겹치는 상황이어서 거절했다. 이후 제작진, 배우들께서 배려를 해줘서 함께할 수 있게 됐다"고 해명했다.

'설강화'는 오는 12월 1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