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시골 여자' 장윤정과 '도시 남자' 도경완이 극과극 부부 여행을 떠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JTBC 예능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과 결혼 후 최초로 부부 여행에 나선다.

여행을 떠나기 전, 장윤정은 “신혼여행 이후 남편 도경완과 단둘이 놀러 간 적 없다”고 전한다. 첫째 연우가 태어나기 전 신혼생활이 짧아 아쉬웠던 마음을 토로한 것. 이에 입주민 중 유일하게 '버킷리스트 1순위'로 남편과의 여행을 꼽기도 했다.
'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번 여행에서 장윤정은 "노후를 시골에서 보내고 싶다"며 평생 도시에서 자란 남편 도경완에게 '일일 자연인' 체험을 제안한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부터 장윤정은 “짐도 없고 둘만 여행 가니까 너무 좋다”며 좀처럼 보여주지 않던 설렘을 만면에 드러낸다. 또한 시도 때도 없는 도경완의 애정 공세에 잇몸 마를 일이 없었다. 영상을 통해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종혁은 “저 정도면 평생 같이 살겠어~”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부부는 한참을 달려 목적지에 도착하지만, 다소 황량한 시골 풍경에 당황한 도경완과 달리 장윤정은 “아무것도 없어서 좋지 않냐”며 여행 시작부터 '극과 극' 온도 차를 보인다. 이어 두 사람은 점심 준비를 위해 직접 자급자족에 나선다. "어릴 때 썰매를 타고 놀았다"는 장윤정의 말에 도경완은 “난 아이스링크장 다녔다”며 또 한 번 '극과 극' 텐션을 보인다. 그리고 돼지감자 캐기부터 연못 위 연밥 따기까지, 장윤정은 이어진 시골체험을 척척 해내지만, 도경완은 시종일관 아무것도 모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다.
'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어 오랜만에 둘만의 시간에 취한 도경완은 "셋째 낳고 싶다"는 폭탄 발언을 던진다. 도경완의 끊임없는 셋째 구애에 참다 못한 장윤정은 분노의 발차기를 가한다. 이어 장윤정은 “부부는 로또다”, “정말 안 맞는다”는 명언으로 다른 입주민들의 폭풍 공감을 일으킨다.

점심 식사가 시작되자 도경완은 “장윤정은 술이다”, “너에게 취하니까~”라며 폭풍 닭살 멘트를 전한다. 결국 도경완의 끝없는 무한 애정 공세에 참다못한 이종혁은 “그만 좀 하자”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남편 도경완과 단둘이 여행을 떠난 장윤정의 해방 라이프는 오는 1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