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X장기용, 행복할 수 있을까
심각 표정 ‘누구 전화받았나’
“송혜교X장기용, 섬세한 열연”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UAA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UAA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와 장기용은 행복해질 수 있을까.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가 후반부에 접어들었다. 극 초반 강렬한 끌림을 느낀 두 남녀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은 이제 서로에게 더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다. 하지만 이들의 사랑 앞에는 큰 시련이 있었다. 이에 시청자들의 마음도 애가 타고 있다.

하영은과 윤재국은 10년 전 슬픈 연결고리로 묶여 있다. 10년 전 두 달의 사랑 후 연기처럼 사라진 하영은의 전 연인 윤수완(신동욱 분)이 윤재국의 이복형인 것. 뿐만 아니라 윤수완은 10년 전 세상을 떠났다. 이를 안 하영은은 윤재국을 밀어내려 했다. 하지만 그만두기에는 이미 서로를 향한 마음이 너무 커져버린 상황. 결국 두 사람은 먼 길을 돌아 서로 마주 보기로 했다.

그러나 이들 앞에는 넘어야 할 산이 또 있었다. 각각의 부모님, 윤수완의 10년 전 약혼녀였던 신유정(윤정희 분)이 둘의 사랑을 무너뜨리고자 한 것. 듣지 않아도 될 모진 말을 들으면서도 서로를 바라보는 하영은과 윤재국의 애틋한 마음이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런 가운데 12월 16일 ‘지헤중’ 제작진이 11회 방송을 하루 앞두고 하영은과 윤재국이 함께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단, 마주 앉은 두 사람이 각각 휴대 전화기를 손에 든 채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사진에서는 조금은 어두운 표정으로 마주한 하영은과 윤재국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두 사람이 대체 누구와 통화를 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관련 ‘지헤중’ 제작진은 “내일(17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인물들의 감정선이 더욱 깊어질 것이다. 물론 하영은과 윤재국의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도 깊어진다. 다만 이들의 사랑에도 큰 변화가 찾아올 것이다. 송혜교, 장기용 두 배우는 더욱 짙은 감성과 섬세한 열연으로 하영은과 윤재국의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11회는 12월 17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