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준./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김혜준./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김혜준이 로맨스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앤드마크 소속사에서 '구경이'에 출연한 김혜준을 만났다.

'구경이'는 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 극중 김혜준은 맑은 얼굴로 살인을 저지르는 케이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김혜준은 목을 조르고, 때리는 등의 장면을 찍을 때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차라리 맞는 게 마음이 편하다. 내가 때리는 행위를 하는 게 다 선배님들이라 더욱 걱정됐다. 현장에서 죄송하다고 괜찮으시냐고 했는데 오히려 선배님들이 더 아프게 해도 된다고, 신경 쓰지 말라고 해서 부담을 많이 덜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극중 이영애, 곽선영, 조현철 등이 '조사 B팀'으로 팀워크를 보여주는 데 비해 주로 혼자 다녔던 김혜준. 그는 "혼자 하는 연기가 가장 어렵다는 걸 느꼈다. 초반에는 이홍내 배우와 둘이 연기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어느 순간부터 따로 연기하는 장면이 많아졌다. 어느 날 나한테 오더니 너랑 같이 찍다가 혼자 찍으니까 너의 소중함을 알겠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김혜준은 로맨스 장르에 출연하고 싶은 소망도 밝혔다. "로맨스 코미디(로코)나 청춘물을 안 해봤다. 내 나이에 맞는 순수함을 표현할 수 있는 연기를 해보고 싶다"며 "올해 '갯마을 차차차'를 재밌게 봤다. '구경이'를 촬영하며 마음이 어두워졌을 때 스텝들과 '갯마을 차차차'를 보며 마음을 중화시켰다. '갯마을 차차차'처럼 따뜻한 로맨스물을 찍고 싶다"고 밝혔다. 차기작을 검토중이라는 김혜준은 "아직 로코 대본은 안 들어오더라"며 아쉬운 미소를 지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