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IHQ
사진제공=IHQ


개그우먼 김민경이 전 야구선수 이대형 등장에 반가움을 드러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356회에서는 '파주 데이트 맛집 코스 특집'을 진행하는 뚱3(유민상, 김민경, 문세윤)의 모습이 그려진다.

김민경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김지석 같은 스타일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야구선수 이대형이 등장하자 "네가 왜 여기서 나와?"라고 물으며 반가워했다. 과거 두 사람이 야구 예능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기 때문.
사진제공=IHQ
사진제공=IHQ
이대형은 "제가 선택 장애가 있어서 옆에 있는 분이 리드해 주는 데이트를 해보고 싶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민경은 "오늘은 저만 따라와라. 장단콩 요리 코스를 준비했다"라고 자신 있게 답해 설렘을 유발했다.

반면 과거 김민경과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는 유민상은 이러한 두 사람을 지긋이 바라봤다고. 김민경과 문세윤이 각각 "뭘 흐뭇하게 보고 있나?", "질투하는 건가?"라고 물었을 정도다.

유민상은 "'이런 분위기로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자신의 데이트 상대를 궁금해했다. 이를 위해 정장까지 갈아입었으나 데이트 상대를 보자마자 쓰러지는 제스처를 취해 녹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