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VOD 시청 시간 순위
2021 웨이브 어워즈 발표
미드 1위는 '왕좌의 게임'
'런닝맨' 올해의 예능, '모범택시' 올해의 드라마…웨이브 어워즈 선정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는에서 2021년 가장 많이 시청한 프로그램으로 ‘런닝맨’이 선정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다.

드라마는 올해 상반기 다크 히어로 열풍을 불러일으킨 웨이브 오리지널 '모범택시'가, 미국 드라마 부문은 HBO 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왕좌의 게임'이 왕좌를 차지했다.

웨이브는 올해 1월부터 11월 말까지 VOD(다시보기) 시청 시간을 분석한 결과 '2021 웨이브 어워즈'를 16일 발표했다.

웨이브 어워즈 ‘올해의 드라마’ 부문은 ‘모범택시’, ‘원 더 우먼’, ‘검은태양’, ‘경찰수업’ 등 웨이브 오리지널 작품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통쾌한 사적 복수 대행극 ‘모범택시’는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드라마 1위에 올랐다. 이어 ‘펜트하우스’ 시즌2와 시즌3이 나란히 2, 3위를 차지했다. 특히 압도적인 시청 시간을 보인 올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 ‘펜트하우스’는 전 시즌 모두 10위권 안에 올렸다.

이 밖에 사이다 코믹 수사극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원 더 우먼’과 한국형 블록버스터 첩보 액션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검은태양(무삭제판)', 경찰대학생들의 좌충우돌 캠퍼스 라이프를 그린 ‘경찰수업’도 순위권에 자리 잡았다.

올해 들어 웨이브가 액션 스릴러, 정치 블랙코미디, 로맨틱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인 만큼 ‘올해의 웨이브 오리지널’ 차트도 공개됐다.

전체 드라마 차트 1위를 기록한 ‘모범택시’가 단연 오리지널 1위 자리를 차지했고 ‘원 더 우먼', '검은태양'이 뒤를 이었다. '보쌈-운명을 훔치다'는 웨이브와 종합 편성 채널이 협업한 작품 중 가장 높은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예능 프로그램은 웨이브 선공개로 화제를 모은 '편먹고 공치리'와 '피의 게임’이 오리지널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방송사와 동시 방영이 아닌 오직 웨이브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작품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발기부전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주인공의 성장 스토리를 그려낸 ‘유 레이즈 미 업'이 8위, 오리지널 중 가장 최근 공개된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는 집계 기간의 불리함에도 순위권에 진입하는 저력을 보였다.

올 한해 웨이브는 해외 메이저 스튜디오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국내 최초 및 독점 공개 작품들을 대거 소개했다.

1위는 단연 세계적 인기를 끈 HBO ‘왕좌의 게임’ 시리즈가 차지했다. ‘왕좌의 게임’은 웨이브에서 8개 시즌이 고르게 사랑받으며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였다. '왕좌의 게임' 뿐만 아니라 '왓치맨', '유포리아', '언두잉', '메어 오브 이스트 타운' 등 웨이브를 통해 국내에 첫선을 보인 HBO 독점작들도 상위권을 지켰다.

장기 시즌 시리즈의 약진이 두드러졌던 열풍은 올해에도 이어졌다. 지난해 연말 결산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했던 'FBI'와 '씰팀'은 올해에도 5위권 내에 진입했고, 올해 초부터 미국 드라마 차트를 주름잡은 '블라인드 스팟'이 2위를 차지하며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세 작품 모두 최신 시즌이 현지 방영과 큰 차이 없이 웨이브에 공개되면서 기존 시즌 시청 시간 상승을 견인하는 효과를 거뒀다.

아시아드라마 차트를 선점해온 중국드라마 부문은 로맨스 판타지 장르물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중드 1위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사랑받아온 ‘유리미인살’이 차지했다. '유리미인살'은 전생의 비밀을 간직한 채 다시 만난 저선기과 우사봉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다룬 고장극이다. 두 주인공의 화려한 비주얼은 물론, 컴퓨터 그래픽으로 몰입감을 높인 전투 장면들이 화제를 모았다.

또 스테디셀러 무협드라마 ‘진정령’이 2위에 오른데 이어 ‘여의방비’, ‘연희공략: 건륭황제의 여인’, ‘산하령’이 나란히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극에서도 로맨스 장르는 통했다. 교통사고로 시작된 좌충우돌 로맨스 '일부소심렴도애'는 하반기 공개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폭발적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중국 로코 제왕 조로사와 류특의 케미스트리와 유쾌한 스토리가 남은 2021년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구어 내년까지 기세를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사교양 부문에서는 웨이브 어워드가 시작된 2017년 이후 부동의 선두를 유지한 ‘그것이 알고 싶다'가 1위를 차지했다.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인 프로그램은 올해 신규 진입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이하 꼬꼬무)’다. 꼬꼬무 시리즈는 시즌2가 2위를 차지하는 등 3개 시즌 전체가 TOP5 이내에 랭크됐다. 3위는 ‘궁금한 이야기 Y’가 차지했다.

영화 카테고리에서는 ‘해리포터’의 흥행이 여전했다. 해리포터 시리즈 8개 모두 차트를 채웠고, 그 중에서도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이 가장 높은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웨이브는 ‘2021 웨이브 어워즈’ 발표를 기념해 연말부터 올해의 인기작 기획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